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앞에서 막춤을…전 세계 3억 번 돌려 봤다

백종현의 여기 어디?

유튜브에서 약 3000만 뷰를 올린 서울 관광 영상. 엄숙한 분위기의 청와대 앞길에서 흥겨운 춤사위를 벌인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유튜브에서 약 3000만 뷰를 올린 서울 관광 영상. 엄숙한 분위기의 청와대 앞길에서 흥겨운 춤사위를 벌인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못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 한국 관광 홍보 영상 얘기다. 한류스타 모델도 없고, “웰컴 투 코리아” 같은 빤한 자막도 없다. 기괴한 행색의 무용수들이 이름난 관광지 앞에서 듣도 보도 못한 춤사위를 벌이는데, 의외로 중독성이 있다.  
 
“분명 이상한데 왜 10번이나 봤지?” “스킵할 수 없는 광고” “훌륭한 춤과 장소. 이 대소동의 정체를 알기 위해 한국에 가봐야겠다” 등등 생생한 해외 반응이 연일 들려온다. 덩달아 장소에 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 기묘한 춤판의 무대는 어디였을까.
  

한국 홍보 6개 도시 동영상

유튜브에서 약 3000만 뷰를 올린 서울 관광 영상. 엄숙한 분위기의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흥겨운 춤사위를 벌인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유튜브에서 약 3000만 뷰를 올린 서울 관광 영상. 엄숙한 분위기의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흥겨운 춤사위를 벌인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범 내려온다~ 범이 내려온다~”
 
한국 관광을 알리는 유튜브 채널 ‘이매진 유어 코리아’에 올라온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리즈가 소위 힙한(유행을 앞서가는) 춤과 음악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7월 30일 처음 공개된 서울 편을 비롯해 부산·전주·강릉·목포·안동 등 모두 6편이 제작됐는데, 유튜브·틱톡 등의 채널을 통해 현재까지 3억1200만 뷰(10월 25일 기준)를 올렸다.
 
각각 100초 남짓한 분량으로, 스타일은 서로 비슷하다. 무용수(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들이 각 지역의 명소를 돌아다니며 바닷가·시장·고궁·사찰·기차역 등 무대를 가리지 않고 춤을 추고 또 춘다. 촬영지는 한국관광공사의 각 지사와 지자체가 후보지를 낸 후 현장 답사를 통해 옥석을 가려 선정했단다.
 
이를테면 서울 편에는 청와대 앞길, 덕수궁 대한문, 삼성미술관 리움, 자하문터널, DDP 이렇게 다섯 곳이 등장한다. 서울의 그 많은 명소 가운데 꼽힌 곳들이다.  
 
한국관광공사 브랜드마케팅팀 박민정 차장은 “우스꽝스러운 율동, 한국의 흥을 강조하기 위해 되도록 정적이고 엄숙한 공간, 지극히 일상적인 장소를 무대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수문장 교대의식이 벌어지는 덕수궁, 삼엄한 분위기의 청와대 정문 앞에서 몸을 흔들어댄 덕분에 더 극적인 효과를 낸 것이다.
 
참고로 청와대 앞길은 2017년부터 누구나 오갈 수 있다. 청와대를 방향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것도 가능하다. 눈썰미가 예리한 사람은 눈치챘겠지만, 중반에 등장하는 아찔한 경사의 낡은 계단 길은 영화 ‘기생충’에 등장했던 자하문 터널 앞 계단이다.
 
그밖에 부산 편에는 감천문화마을, 광안리 해변 등이 주 무대로 등장한다. 경북 안동 편에서는 하회마을과 병산서원, 강원도 강릉 편에서는 정동진, 낙산사 등이 모습을 드러낸다. 우리에겐 너무나 익숙한 국민 명승지지만,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를 본 외국인 입장에선 현재 한국에서 가장 힙한 장소다.
  

반려견이 달리며 본 두물머리

달리기를 주제로 한 경주 관광 영상. 대릉원·첨성대·월정교 등의 명승지를 무대 삼아 쉼 없이 달린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달리기를 주제로 한 경주 관광 영상. 대릉원·첨성대·월정교 등의 명승지를 무대 삼아 쉼 없이 달린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이매진 유어 코리아’엔 별별 영상이 다 있다. 예컨대 ‘트래블 어 위시’ 시리즈는 해외에서 희망 사연을 받아 대신 여행해주는 콘텐트다. 근래 유행하는 러닝 크루(달리기 모임) 콘셉트의 ‘신라 왕국 달리기(Run through the Ancient Kingdom of ‘Silla’)’ 영상도 그렇다. 해외 신청자의 이름을 붙인 레깅스 차림의 젊은이들이 경북 경주를 배경으로 오직 달리기만 하는 4분짜리 영상인데, 일주일 만에 180만 뷰를 돌파했다. 심플한 기획이지만, 영상 속 코스가 제법 훌륭하다. 경주 엑스포공원~황룡원~보문호~경주대릉원~첨성대~경주계림~월정교(14㎞)에 이르는데, 한나절 걷기여행 코스로 삼아도 근사하다. 
 
‘히든 뷰 오브 코리아’의 한 장면. [사진 한국관광공사]

‘히든 뷰 오브 코리아’의 한 장면. [사진 한국관광공사]

액션캠을 달고 한국의 이곳저곳을 누비는 ‘히든 뷰 오브 코리아’ 시리즈도 있다. 음식 배달원의 하루를 통해 한국의 배달문화를 살피기도 하고, 수상 택시에 액션캠을 달아 한강의 경치를 생생히 보여주기도 한다. 반려견을 주인공으로 하는 경기도 양평 여행 영상은 게재 1주일 만에 약 50만 명이 시청했다. 액션캠을 착용한 반려견의 시선으로 두물머리, 용문사, 옛 구둔역 폐철길을 누비는데, 모두 실제 반려견과 동반해 다녀가기 좋은 장소다.
  
백종현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