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주택 처분 권고에도…끝내 집 안 팔고 퇴직한 청와대 비서관

조성재 전 대통령비서실 고용노동비서관. [사진 사진기자협회]

조성재 전 대통령비서실 고용노동비서관. [사진 사진기자협회]

조성재 전 대통령비서실 고용노동비서관이 청와대의 2주택자 부동산 처분 권고에도 퇴직 시점까지 집을 팔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성재 前고용노동비서관 7개월새 재산 3억 증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발표한 10월 고위공직자 재산공개에 따르면 조 전 비서관은 부부 공동명의인 송파구 방이동 아파트(11억3900만원)와 본인 명의 세종시 아파트(3억5400만원)를 보유했다. 배우자는 마포구 아파트 전세권(7억3000만원)을 보유했다. 
 
이번 재산공개 대상자는 지난 7월 2일~8월 1일 승진·퇴직 등 신분 변동이 생긴 고위공직자 40명이다. 조 전 비서관은 비서관 교체 인사가 있었던 지난 7월 24일 기준으로 재산을 신고했다. 
 
조 전 비서관의 총재산은 19억9240만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3억1900만원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방이동 아파트 가격이 2억5900만원 오르면서다. 
 
조 전 비서관 후임으로 지난 7월 임명된 도재형 대통령비서실 고용노동비서관은 24억9536억원을 신고했다. 하동수 국토교통비서관은 20억1700만원,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15억9966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은 21억1030만원을 신고해 퇴직자 가운데 3위에 올랐다. 
 
이번 재산공개에서는 전·현직을 통틀어 조동성 전 인천대 총장이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 재산을 포함해 토지 15억3646만원, 건물 12억7382만원, 예금 32억3233만원, 증권 13억6289만원, 회원권 2300만원 등이다. 
 
재산이 가장 많은 현직자는 최영석 충북대 교학부총장으로 37억9589만원을 신고했다. 건물 재산이 신고액의 70%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강성국 법무부 법무실장 35억1602만원, 이의한 강원대 교육연구부총장 33억2346만원이었다. 이들 역시 전체 재산에서 건물이 차지하는 비율이 각각 72%, 76%로 높게 나타났다. 
 
 퇴직자 가운데 조 전 총장 다음으로 재산이 많은 공직자는 안성진 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으로 60억1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 6월 건강 악화를 이유로 사의를 밝힌 안 전 이사장은 재산이 지난해 말보다 6억2500만원가량 늘었다. 민갑룡 전 경찰청장은 건물 6억2566만원, 예금 2억8809만원, 채무 7000만원 등 8억5004만원을 신고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