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손님이 주인 몸수색" 정청래 "님은 왜 들락날락합니꽈"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9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한 청와대 경호처의 몸수색 조치와 관련해 “손님이 남의 집에 와서 주인 몸수색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에 대한 존중도 야당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과거 사례를 보면 과잉 경호는 강한 권력의 상징이 아니라 오히려 약한 정당성의 증거”라며 “문재인 정권이 스스로 얼마나 자신이 없는지 알 수 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시정연설 내용에 대해선 “끝날 줄 모르게 이어지는 대통령의 자화자찬 가운데엔 권력자의 겸손함이나 어려운 앞날에 대한 염려는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홍위병들의 헛소리 대신 실체적 진실과 배후 권력의 단죄를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며 여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시도를 중단하고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사를 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통령에게 국회가 남의 집이라면 (안철수 대표) 님께서는 국회의원도 아닌데 왜 남의 집 국회에 들락날락합니꽈?”라고 했다. 이는 지난 2017년 안 대표가 대선 후보이던 당시 했던 발언인 “문재인을 이길 사람 누굽니까”를 이용해서 비꼰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 경호처는 28일 입장문을 내 “경호업무지침에 따르면 외부 행사장 참석자는 전원 검색하는 것이 원칙이나, 국회 행사의 경우 5부 요인-정당 대표 등에 대해 검색을 면제하고 있다”며 “따라서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