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총리 만난 배우 유준상 "공연장 띄어앉기하면 적자" 호소

29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계와의 대화'라는 주제로 열린 제23차 목요대화에 예술인들이 참석해 있다. 가운데는 배우 유준상. 연합뉴스

29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계와의 대화'라는 주제로 열린 제23차 목요대화에 예술인들이 참석해 있다. 가운데는 배우 유준상.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계를 만나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29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23차 목요대화에서 예술·공연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애로사항을 듣고 극복 방안을 논의했다. 
 
행사에 참석한 배우 유준상과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은 "공연장은 한 칸 띄어앉기를 하면 적자를 보는 구조"라면서 "공연업계 생존을 위해 한 칸 띄어앉기 지침 완화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계와의 대화'라는 주제로 열린 제23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계와의 대화'라는 주제로 열린 제23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에 정 총리는 "방역과 공연업의 양립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이번 주말 발표를 목표로 방역당국이 검토중인 거리두기 개편안에 공연업의 특수성과 관객의 요구가 고려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화는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일어설 수 있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원천"이라며 "모두가 힘들어하는 바로 지금이 문화의 힘이 발휘될 때"라고 덧붙였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퓨전 국악그룹 '블랙스트링' 리더 허윤정과 현대미술가 김아영은 코로나19로 해외 공연·전시가 어려운 상황을 전달하면서 비대면 예술활동 지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조남규 한국무용협회 이사장과 정유란 문화아이콘 대표이사, 소설가 이시백은 창작준비금과 공연예술 분야 인력지원 등 현장 예술인의 반응이 좋은 기존 사업을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