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 클럽들 줄줄이 '핼로윈 휴업'…풍선효과 우려도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야당 발제



국내 코로나 신규 환자가 오늘(29일)도 세 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어제보다 신규 환자가 늘었는데요. 학교와 직장, 그리고 사우나 등 생활 속 공간에서의 산발적인 감염이 늘고 있는 상황입니다. 우리나라보다 상황이 심각한 프랑스와 독일 등 유럽 주요 국가는 다시 이동 제한 등 봉쇄조치에 나선 상태입니다. 고 반장 발제에서 코로나 소식과 미국 대선 소식을 함께 다뤄보겠습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상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어제보다 신규 환자가 좀 더 늘었습니다.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 환자는 125명입니다.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한때 40명대, 50명대로 신규 확진 환자가 내려가기도 했지만, 금세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서는 일이 반복되면서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도태/보건복지부 2차관 :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명 내외에서 아직 안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 이후 많은 분들이 감염병 위기 단계가 낮아진 것으로 오해하고 계십니다. 감염병 위기 단계는 여전히 가장 높은 단계인 심각 단계입니다. 거리두기 단계는 1단계이지만 여전히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는 점을 인식하여 주시고 경각심을 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지역 발생만 놓고 봐도 세 자릿수, 100명대입니다. 여전히 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나오고 있는데요. 경기 52명, 서울 36명, 인천 5명 등입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기존 고위험 시설 집단 감염 사례에서 추가 확진자가 이어지는 가운데 학교와 가족 모임, 사우나 등에서 새로운 전파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상원/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대응분석관 : 서울 강남구 럭키사우나와 관련하여 10월 26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6명이 추가 확진되어 누적 확진자는 총 17명입니다. 서울 강남, 서초, 지인 모임과 관련하여 접촉자 조사 중 1명이 추가 확진되어 누적 확진자는 총 30명입니다. 경기도 포천시 추산 고등학교와 관련하여 10월 26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4명이 추가 확진되어 누적 확진자는 총 15명입니다.]



이번 주말 핼러윈을 맞아 젊은 층이 대거 클럽이나 주점 등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대규모 전파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태원 등 서울 도심 일부 클럽이 휴업을 결정했지만 풍선효과로 수도권 내에 있는 다른 클럽들이 크게 붐빌 가능성도 있는데요. 정부는 거듭 거리두기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강도태/보건복지부 2차관 : 지난 5월 클럽발 집단 감염의 뼈아픈 경험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이번 주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에는 방문하지 말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립니다. 아름다운 가을입니다. 하지만 이 아름다운 계절을 즐기지 못하고 지금도 우리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방역 요원과 의료진들이 우리 곁에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이분들의 노고를 기억해 주시고 방역 수칙 실천으로 동참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해외 상황도 한번 짚어보죠. 일단 어제 기준 세계 각국 신규 확진 상황부터 보겠습니다. 미국은 또 8만 명 넘는 환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인도는 4만9900여 명이 신규 확진을 받았고요. 프랑스는 3만6000여 명이 새로 확진됐습니다. 브라질에서도 어제 하루 2만8800여 명의 환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이탈리아 2만4900여 명, 영국 2만4700여 명, 스페인 1만9700여 명, 폴란드 1만8800여 명 등입니다. 일일 신규 확진이 가장 많이 나온 나라들 상당수가 유럽 국가입니다. 유럽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는 소식, 여러 차례 전해드렸는데요. 야간 통행 제한조치 등 각종 거리두기 정책에도 불구하고 확산세가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자 유럽 각국 정부가 다시 전국적인 봉쇄령을 내리고 있습니다. 일단 유럽 내에서 상황이 가장 심각한 프랑스는 내일부터 한 달간 외출 통제를 포함한 전국 봉쇄령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현지시간 지난 28일) : 유럽 각국과 여러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를 주춤하게 했던 봉쇄령을 이번 주 금요일부터 다시 시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는 우리를 믿습니다. 당신을 믿습니다. 이 도전을 이겨낼 수 있는 우리의 역량을 믿습니다. 버텨야 합니다.]



독일도 마찬가지입니다. 독일도 어제 1만60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이 발생했는데요. 독일 역시 다음 달 2일부터 한 달가량 주점과 영화관 등의 문을 닫는 부분 봉쇄조치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식당은 포장 판매만 하도록 했고요. 불필요한 여행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독일 총리 (현지시간 지난 28일) : 여가를 목적으로 하는 행사는 금지될 것입니다. 그리고 식당과 주점, 클럽 그리고 이와 유사한 업소들은 문을 닫을 것입니다. 음식 포장 판매는 허용됩니다. 우리의 보건 시스템은 현재 코로나19 사태에 충분히 대처할 수 있지만 최근의 전파 속도라면 몇 주 이내로 수용력이 한계에 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준봉쇄 정책을 이어가고 있는 스페인과 이탈리아 등도 더 강도 높은 조치를 검토 중인데요. 유럽 각국에선 고강도의 봉쇄조치에 반발하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루에 신규 확진이 8만 명 넘게 나온 미국에선 코로나19보다 닷새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 관심이 쏠려있는 분위기인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안전한 백신을 곧 생산할 것"이라며 "코로나19를 종식시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지난 28일 / 화면출처 : 유튜브 'Donald Trump') : 우리는 기록적인 번영과 장대한 일자리 성장 그리고 중국 전염병을 근절하는 안전한 백신을 전달해 드릴 겁니다. 우리는 전염병을 빠르게 종식시킬 겁니다. 우리가 원하는 건 7개월 전까지의 평범한 삶입니다. 우리는 완전히 재개할 것입니다. 내년에는 더욱 강한 경제력을 갖게 될 겁니다. 우리는 전보다 더욱 강해질 겁니다.]



바이든 후보는 화상 연설을 통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거듭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현지시간 지난 28일) : 이 나라는 자신에게 투표한 사람들의 안전에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4년을 더 감당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바이러스 퇴치 대신 의사들을 공격하는 대통령의 4년을 더 감당할 수 없습니다. 나는 대통령의 (행동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는 '의사들이 돈을 더 벌고 싶어 코로나19 사태를 과잉 대응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의사들을 공격합니다.]



코로나19가 미국 대선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관련 이야기는 들어가서 좀 더 해보고요.



일단 오늘 발제는 이렇게 정리합니다. < 유럽 내 코로나19 대규모 확산…프랑스 등 다시 봉쇄조치 >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