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 "인텔 낸드 인수가 10조, 안 비싸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가 2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반도체의 날 기념식을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가 2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반도체의 날 기념식을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SK하이닉스는 모바일 제품, 인텔은 서버용 제품에 강점이 있다. 사업 영역이 겹치지 않는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가 29일 '제 13회 반도체의 날' 행사 직후 취재진과 만나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일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부와 중국 대련 공장 등을 90억 달러(약 10조30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10조원에는 인텔의 SSD 역량, 무형가치까지 포함" 

이날 이 대표는 취재진에게 "(하이닉스가) 128단 낸드플래시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지만, 솔루션 쪽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대형 서버에 들어가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등 SK하이닉스가 경쟁력이 떨어지는 부분을 보충하기 위해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부를 사 오기로 결정했다는 취지다.  
'인수가격이 지나치게 높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한국의 공정 문화 때문에 오해를 하는 듯하다. 이번 딜에는 SSD를 하기 위한 역량과 무형자산의 가치가 종합적으로 고려됐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의 최고경영자(CEO)인 이 대표는 2000년부터 약 10년간 인텔에서 근무한 엔지니어 출신이다. IT 업계에선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 과정에도 이 대표의 영향이 컸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사장은 취재진에게 "규모가 큰 딜인데 당연히 최태원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고, 그다음에 제가 인텔 출신이다 보니 그쪽 문화를 잘 이해해 상호 신뢰를 쌓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인수 절차가 마무리될 경우, 단순 계산할 때 전 세계 낸드플래시 5위 업체(11.4%)에서 2위로 도약하게 된다. 현재 1위는 삼성전자(33.8%)다.
 

"D램에 EUV 도입, 내년 양산"

이날 이 대표는 D램에 극자외선(EUV) 공정을 도입하는 일정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연말에 완공될 P16 팹에서 생산할 4세대 10나노급(1a급) D램에 EUV를 도입할 것"이라며 "내년 하반기에는 제품을 출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UV는 기존에 노광 장비로 썼던 불화아르곤(ArF) 대비 빛의 파장이 13분의 1 수준에 불과해 더 세밀하게 선로를 그릴 수 있다. 같은 용량의 D램이라도 보다 작게 설계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하이닉스에 앞서 D램에 EUV를 도입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