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조국 '좌표 찍기' 협공에…김근식 "가장 추한 조추남매"

김근식 경남대 교수. 연합뉴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9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조추남매'. 역사에 가장 추한 법무부 장관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김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두 분 참 닮았고 서로 우위를 가리기 힘든 밉상 남매"라며 "이번엔 전·현직 법무장관이 합작해서 현직 평검사를 꼭 찍어 커밍아웃 환영한다고 공개 비난하고 있으니, 이제는 총장도 모자라 평검사까지 닥치고 찍어내려는 겁니까?"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환우 제주지검 형사1부 검사는 전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추 장관의 검찰개혁은 그 근본부터 실패했다"며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크다. '역시 정치인들은 다 거기서 거기로구나'하는 생각에 다시금 정치를 혐오하게 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조 전 장관, 추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 추 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튿날 오전 추 장관과 조 전 장관은 이 검사에 대한 협공에 나섰다.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을 공개 비판한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는 어떤 사람?"이라며 지난해 보도된 기사의 링크를 올렸다. 기사에는 이 검사가 '동료 검사의 약점 노출을 막기 위해 피의자를 구금하고 면회나 서신 교환을 막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이 올린 링크를 공유하며 "좋습니다. 이렇게 커밍아웃 해주시면 개혁만이 답입니다"라고 화답했다. 이같은 사태에 검찰 내부에서는 “하다하다 전‧현직 장관들이 평검사와 붙는 것인가”라는 비판이 터져 나왔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있다. 오종택 기자

이에 대해 김 교수는 "두 사람의 공통점은 자신의 모든 행위를 검찰개혁으로 정당화한다는 점"이라며 "두 분에게 검찰개혁은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는 도깨비방망이고 자신의 비리와 범죄를 덮어줄 수 있는 면죄부"라고 비판했다.
 
또한 "검찰개혁이라는 칼만 있으면, 본인 비리도 이겨내고 아들 비리도 무혐의로 처리되고 검찰총장도 쫓아내고 평검사도 무조건 찍어낼 수 있다는 그들. 허상을 좇아서 실상을 난도질하는 무식한 두 남매"라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조 전 장관과 추 장관을 각각 겨냥해 "검찰개혁을 내세워 한 분은 자녀 입시 비리와 권한 남용 혐의를 돌파하고 계시고, 한 분은 자녀 특혜휴가 의혹을 이겨내고 사상 초유의 연속 수사지휘권과 감찰지시를 남발하신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분은 본인이 기소되어 재판 중인데도 부지런히 검찰개혁이라는 허구를 좇아 열일 페북(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는 것)하고, 또 한 분은 현직 법무부 장관인데 부동산 정책에도 간섭하시고 검찰총장 쫓아낼 일만 열일 페북하는 분"이라며 "참 난형난제"라며 "아니죠. 도긴개긴 밉상남매"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