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167대 12' 체포동의안 통과됐다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이 예정된 29일 오후 정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표결 전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이 예정된 29일 오후 정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표결 전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국회에서 이날 무기명 투표로 진행된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총 투표수 186명 가운데 찬성 167표 반대 12표 기권 3표 무효 4표로 가결됐다. 
 
정 의원은 4·15 총선 과정에서 회계부정 의혹으로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청주지검은 정 의원이 수차례에 걸친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자 지난달 28일 체포영장을 청구했고, 지난 5일 국회에 체포동의 요구서가 제출됐다.
 
정 의원은 이날 표결에 앞서 "검찰의 부당한 체포영장에는 동의할 수 없었기에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한편 국회에서 현역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건 2015년 8월 박기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이후 5년 2개월 만이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