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징역 17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죄과 달게 치르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차에서 내리는 모습.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차에서 내리는 모습. 연합뉴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이 2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징역 17년 선고와 관련해 논평했다.  

 
조 대변인은 대법원 선고와 구속 재수감 사실을 알리며 "이 전 대통령은 다스 실소유자로서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국가 시스템을 무참히 파멸로 몰고 갔음에도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로 일관했다"며 "감옥으로 가는 길에 일말의 반성이라도 하길 바란다. 이러한 범죄를 저지른 이가 대통령이었다는 사실이 부끄럽고 한탄스러울 지경이다. 지금이라도 본인의 죄과를 달게 치르라"고 질타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다스 실소유 의혹과 관련한 대법원 선고에서 징역 17년을 선고받았다. 지난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 80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한 것이다. 또 법원의 보석 취소 결정에 불복해 재항고한 사건은 기각돼 재수감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