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이낙연 "서울·부산 공천으로 심판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

 [속보]이낙연 "서울·부산 공천으로 심판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를 접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를 접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 보궐선거에 후보 공천을 하기 위한 수순을 밟기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공천 방침을 밝혔다.
 
이 대표는 29일 의원총회에서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헌을 개정하지 않고는 내년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 수 없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빈 자리를 메우는 선거다.
 
그는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 대표는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보궐 선거를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다"며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전당원 투표는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빠르면 다음주 당헌 개정 절차가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해준·하준호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