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소한 내 지인 건들지 말았어야지" 찬열 前여친 사생활 폭로

엑소 찬열. [일간스포츠]

엑소 찬열. [일간스포츠]

 
아이돌 엑소 멤버 찬열에 대한 사생활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자신이 찬열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찬열의 사생활 의혹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2017년 너의 고백을 시작으로 우린 진지하게 만나게 됐다”며 “최근 3주년을 앞두고 난 충격적인 사실들을 알게 됐다”고 운을 뗐다.  
 
A씨는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 안에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놀기 바빴다”며 “그 안엔 걸그룹, 유튜버, BJ, 댄서…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는다”고 찬열이 자신과 교제 중에도 다른 여성들과도 만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네가 사람이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라며 찬열과 나눴던 관련 내용도 녹음해놨다고 덧붙였다.
 
A씨는 “너한테 3년간 속은 나는 뭘까”라며 “나도 탓이 있다면 네가 이런 사람인 줄도 모르고 지켜주려 하고 마냥 신뢰하며 사람 보는 눈이 없어도 너무 없었던 거”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A씨는찬열과 찍은 사진을 증거로 공개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이번 의혹 제기와 관련, 찬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아직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찬열과 걸그룹 멤버 블랙핑크 로제의 과거 조작된 합성사진 역시 이날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해당 사진은 연예매체 디스패치 공식 워터마크가 붙어있지만, 이미 해외 네티즌이 만든 합성 사진으로 밝혀진 바 있다.
 
이에 디스패치는 이날 공식 SNS를 통해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선 책임을 묻겠다”며 “또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