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디언 "美, 압도적 지지 받는 WTO 총장 후보 가로막았다"

미국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공개 지지에 나선 가운데, 영국 일간 가디언은 미국이 유력한 사무총장 후보의 임명을 저지했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 오른 유명희(왼쪽)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AFP=연합뉴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 오른 유명희(왼쪽)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AFP=연합뉴스]

가디언은 이날 WTO 일반이사회가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추대하기로 했지만, 미국이 오콘조이웰라 후보의 임명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이 WTO가 중국에 부여된 개발도상국 지위를 유지한 데 불만을 품고, 이전에도 WTO 항소기구의 새 판사 임명에 거부권을 행사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밝힌 유 본부장 공식 지지를 WTO 운영방식에 부정적인 미국의 인식이 반영된 판단이라고 본 것이다. 다만 가디언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의 이번 유 본부장 지지가 WTO를 방해하려는 의도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콘조이웰라 후보가 WTO 163개 회원국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으며 사상 첫 여성·아프리카인 출신 WTO 사무총장에 가까워졌다”고 보도했다. 특히 소식통을 인용해 오콘조이웰라 후보가 카리브해 연안 국가, 아프리카연합 국가, 유럽연합, 중국, 일본, 호주 등에서 지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가디언은 “WTO는 전통에 따라 164개 회원국 모두가 후보자를 승인할 때 사무총장을 선출한다”며 “WTO는 11월 9일 일반이사회에서 차기 사무총장을 승인할 예정이며, 그때까지 컨센서스를 이루기 위해 광폭 행보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1월 9일까지 미국이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지지하지 않을 경우, WTO 25년 전통을 깨고 규정에 따라 투표에 부쳐 차기 사무총장을 선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의 의사에 반하는 차기 사무총장 임명이 이뤄지면 이후 WTO의 활동(life)에 큰 제약이 생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승리가 유력한 미국 대선(11월 3일) 결과에 따라 미국의 입장이 변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