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윤석열 대전行 전날…법무부는 '옵티·채널A' 감찰 진행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대전 고검·지검을 방문해서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갖기로 한 가운데 법무부는 전날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사기 의혹 및 채널A 강요미수 의혹에 대한 감찰 절차를 진행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 총장 압박 강도가 향후 더욱 강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법무부, ‘秋 감찰 지시’ 감찰 자료 확보

 
복수의 검찰 관계자들은 법무부가 전날 서울중앙지검에서 감찰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해당 자료는 지난 2019년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옵티머스 관련 사건 수사 의뢰를 서울중앙지검이 무혐의 처분한 과정과 결과에 대한 기록 등이라고 한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시절 이 사건이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며 부실 수사를 주장했다. 이후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김유철 춘천지검 원주지청장은 검찰 내부망에 A4 용지 4쪽 자리 분량의 글을 통해서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러나 추 장관은 지난 27일 오후 늦게 당시 사건 처리 과정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수사 축소 및 봐주기, 유력 인사 로비, 윤 총장 보고 여부 등을 대상으로 지목했다.

 
복수의 검찰 관계자들은 법무부가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채널A 강요미수 의혹에 대한 자료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추 장관은 지난 6월 의혹에 연루된 한동훈 검사장을 부산고검 차장에서 법무연수원으로 전보 조치하고, 법무부 직접 감찰을 지시했다.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감찰 사건’이라는 이유에서다. 한 검사장은 수사 선상에도 올랐지만, 수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현재까지 전직 기자 2명만 재판에 넘긴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 측은 “감찰 관련 구체적인 진행 상황은 확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는 모습. [뉴스1]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는 모습. [뉴스1]

외부 일정 갖는 尹…“압박 심화될 것”

 
윤 총장은 지난 2월 부산과 광주 고검·지검 방문 이후 8개월 만에 이날 공식 외부 일정에 나선다. 검찰 안팎에서는 국정감사에서의 윤 총장 발언을 문제 삼았던 추 장관이 감찰 본격화 등을 통해서 더욱 압박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방의 한 부장검사는 “추 장관이 옵티머스, 채널A 관련 감찰을 본격적으로 진행함으로써 윤 총장에 대한 압박을 더욱 심화할 것”이라며 “여러 건의 감찰 사안에 대해 정당한지 여부는 판단의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검찰 간부도 “감찰뿐만 아니라 여러 방식으로 윤 총장에 대한 공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짚었다.

 
일각에서는 현재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되고 있는 옵티머스 의혹 수사에 대한 총장의 지휘권 배제 가능성을 언급한다. 나아가 여권에서는 ‘해임 건의’ 카드 등도 거론되고 있다. 추 장관은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 해임 건의에 대한 질의에 “감찰 결과에 따라 법사위원이나 다른 정치권의 의견을 참고해서 그 후에 결정할 문제”라고 답한 바 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