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주호영 몸수색, 손님이 남의 집 와서 몸 수색한 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한 청와대 경호처의 몸수색 조치에 대해 “손님이 남의 집에 와서 주인의 몸을 수색한 꼴”이라며 “국회에 대한 존중도, 야당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을 경호한답시고 야당 원내대표 몸까지 수색해야 할 정도라면 자신이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스스로 얼마나 자신이 없는지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시정연설 내용에 대해선 “끝날 줄 모르게 이어지는 대통령의 자화자찬 가운데엔 권력자의 겸손함이나 어려운 앞날에 대한 염려는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안 대표는 “콘크리트 지지층이 있더라도 진실의 문을 영원히 닫을 수는 없다”며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야당이 라임·옵티머스 특검법을 공동 발의한 것에 대해 “눈치 보기 귀신들인 공기관들이 권력 실세의 압력·청탁 없이 수백억원을 특정 자산운용사에 줄줄이 몰아줬다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며 “야당의 특검 요구가 시간끌기용이라는 홍위병들의 헛소리 대신 실체적 진실, 배후 권력의 단죄를 요구하는 국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관련해서는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겁박하고 수사지휘권, 감찰권을 마구 휘두르는 상황을 보면 청와대·여당의 입맛대로 만들어지는 공수처는 권력의 사냥개, 정권의 사병이 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며 “이 정권하에서 공수처는 공직자비리은폐처가 될 가능성이 너무 크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문 대통령은 2년 전 국민과의 대화에서 집값만큼은 반드시 잡겠다고 했지만, 수도권 집값, 전셋값은 이미 천정부지로 올랐는데도 대통령은 어제 전셋값을 꼭 잡겠다고 호언장담했다”며 “국민도 무섭고 저도 무섭다. 대통령이 잡겠다고 한 건 무조건 폭등하는 것이 공식이 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