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경색 남편 소파, 부인은 침대에서…인천 노부부 사망 무슨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부부 이미지.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부부 이미지.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인천 한 아파트에서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9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53분쯤 인천시 계양구 한 아파트에서 A씨(72·남)와 B씨(62·여) 부부가 숨져 있는 것을 이들의 아들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아들은 “전날 오후 외출했다가 아침에 귀가해보니 부모님이 숨져 있었다”고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거실 소파에서, B씨는 방 안 침대 위에서 각각 발견됐다. 외부 침입 흔적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뇌경색을 앓고 있어 혼자서는 거동하기가 어려운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 부부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범죄나 타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목격자가 없고 이들 부부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알 수 없는 상황이어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극단적 선택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