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잡지 '터키 대통령 풍자' 만평…양국 갈등 고조



[앵커]



유럽권 나라들과 이슬람권 나라들 간의 갈등이 요즘 깊어지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었습니다. 프랑스 역사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자에 살해된 사건이 시작이었고요. 이를 두고 프랑스와 터키간의 공방이 이어졌었는데요. 갈등을 더 크게 만들 일이 또 있었습니다. 프랑스 주간지가 내놓은 만평때문입니다.



박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프랑스 주간 풍자 신문 샤를리 에브도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만평 영상입니다.



티셔츠와 속옷만 걸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히잡을 쓴 여성의 치마를 올립니다.



샤를리 에브도는 현지 시간 28일 잡지 1면에도 같은 만평을 실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반감을 표했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터키 대통령 : 나는 이런 부도덕한 출판물들이 무슨 짓을 했는지 보는 것조차 잘못되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보지 않았습니다.]



프랑스 정부도 물러서지 않으면서 갈등은 치솟고 있습니다.



[가브리엘 아탈/프랑스 정부 대변인 : 프랑스는 결코 원칙과 가치, 그리고 표현의 자유와 출판의 자유에 대해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밝힙니다.]



앞서 무함마드 풍자만화를 소재로 토론 수업을 했다가 살해된 사뮈앨 파티 장례식에 참석한 마크롱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희생자를 치켜세웠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 샤뮤엘 파티는 자유시민 공동체로 살고, 이해하고 학습하고 계속 가르치고, 자유로워지고자 하는 결의의 얼굴이 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에르도안 대통령은 "마크롱은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고 반응했습니다.



발언에 대해 독일과 이탈리아 등 유럽권 국가들은 "용납할 수 없다"며 비판했고, 이란에서는 마크롱 규탄 시위가 열리는 등 유럽과 이슬람권의 갈등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내가 교사다" "우리가 프랑스다"…수만 명 추모집회 닉쿤도 가세…'태국의 10월 항쟁' 반정부 시위 확산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