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원재, AOMG 계약날 '계좌번호' 문신 새겨..."팬들이 돈 입금해 당황"


래퍼 우원재가 '계좌번호'를 새겨 넣은 문신을 보고 돈을 입금하는 팬들 때문에 당혹스러워한 일화를 공개했다.

28일 GQ 코리아의 유튜브 채널에는 우원재와 타투를 주제로 인터뷰를 하는 영상이 올라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해당 영상에서 우원재는 손목에 새긴 숫자 타투의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사실 내 계좌번호"라며 "제가 AOMG 계약하는 당일날 받았다"라고 밝혔다.

우원재는 "계좌번호를 휴대폰에서 찾아야 하는 행동이 귀찮았다. 그는 필요할 때마다 손목에 새긴 계좌번호를 본다"고 말했다.

우원재는 해당 타투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꺼냈다. 타투이스트가 해당 타투를 작업하고 SNS에 올린 후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났다고. 팬들이 계좌번호을 보고 돈을 보내주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우원재는 "(팬들이) 계속 돈을 보내서 보내지 말라고 했다"며 당혹스러움을 드러냈다.

최주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