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엑소 '찬열 전 여친' 주장 A씨, 찬열 집에서 스킨십 인증샷 올려..."3년간 속았다"

 


엑소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문어발식 교제를 해온 전 남자친구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에 찬열, 블랙핑크 멤버 로제 또한 소환돼, 온라인과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A씨는 해당 글에서 지난 3년 간 그와 만남을 유지해왔지만 팬들과 본인만 빼고 그의 더러운 사생활을 모르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다양한 직업군의 여성들을 만나왔다고 폭로한 A씨는 다수의 걸그룹, 승무원, 댄서, 유튜버, BJ 등을 나열했다.

급기야 2018년 엑소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가 합성된 사진이 재소환되기까지 했다. 디스패치는 당시 해당 사진에 대한 보도 사실을 부정, 합성으로 판명났다.

A씨는 엑소 찬열에게 속을 수 밖에 없었던 가장 큰 이유로 그의 간절한 부탁을 들었다. A씨에 따르면, 찬열은 여자문제로 음악생활에 문제가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말을 했다고. A씨는 친한 지인에게조차 남자친구 존재를 숨겼고 지켜줬다고 강조했다.

특히 A씨는 찬열의 집으로 추정되는 공간에서 기념일 케이크를 놓고 스킨십 중인 사진을 증거로 공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레드벨벳 아이린에 이어 엑소 찬열까지 사생활로 인해 저격을 당하면서 곤욕에 처하게 됐다. 찬열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직 A씨의 글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디지털콘텐트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