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유명희 공개지지 나섰다···WTO 막판 역전극 벌어지나

첫 한국인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첫 한국인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가 28일(현지시간) 차기 사무총장에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추대하기로 한 가운데,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공식 지지한다고 밝혔다.
 
USTR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WTO의 다음 사무총장으로 한국의 유명희 본부장이 선출되는 것을 지지한다"며 "유 본부장은 통상 분야의 진정한 전문가로 통상 교섭과 정책 수립 분야에서 25년 동안 두드러진 경력을 쌓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WTO를 효과적으로 이끄는 데 필요한 모든 기량을 갖췄다"며 "지금 WTO와 국제 통상은 매우 어려운 시기다. 분쟁 해결 체계가 통제 불능이고 기본적인 투명성의 의무를 지키는 회원국이 너무 없는 시기를 맞아 실전 경험이 있는 진짜 전문가가 이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키스 록웰 WTO 대변인은 전체 회원국 대사급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한 대표단이 (회의에서)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의 입후보를 지지할 수 없으며 계속해서 유 본부장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대표단은 미국이었다"고 밝인 바 있다.
 
한편 미국이 친중 성향의 오콘조이웰라 후보에 거부권을 행사하면 미·중 간 막판 교통정리로 유 본부장이 당선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회원국 전체 컨센서스를 이루는 시한인 11월 7일까지 '막판 뒤집기'를 노리는 것이다.
 
미 국무부가 지난 25일 재외공관에 "주재국 정부의 유명희 본부장 지지 여부를 파악해 유 본부장 지지를 권유하라"는 전문을 보낸 것도 거부권을 예고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