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혁신 꿈 키운 자택, 세계 1등 반도체공장 들러 마지막 인사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부인 홍라희 여사,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오른쪽부터)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영결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부인 홍라희 여사,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오른쪽부터)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영결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 반도체 산업의 초석을 닦은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발인과 영결식이 28일 오전 엄수됐다.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영결식은 가족장으로 삼성서울병원에서 간소하게 치러졌다.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는 삼성 사기(社旗)가 조기로 걸렸다. 이날 영결식은 오전 7시30분부터 MBC 앵커 출신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CR 담당)의 사회로 한 시간가량 진행됐다. 고인의 첫 비서실장인 이수빈(81) 고문은 고인의 약력 소개 중 “영면에 드셨다”는 마지막 구절을 낭독하다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정의선 회장, 영결식에도 참석
이부진 울다 휘청, 이재용이 부축
화성공장 직원들 2㎞ 줄서 추모
수원 본사서 가까운 선영서 영면

고인과 서울사대부고 동창인 김필규 전 KPK 회장은 생전 고인의 기술적 호기심을 회고했다. 그는 “고교 은사님이 1964년 도쿄 올림픽에 참석했다가 (당시 유학 중이던) 이 회장댁에 묵은 적이 있었다. 늦은 밤 은사님이 이 회장 방에 올라가 보니 ‘각종 전자·기계 부품이 가득하고, 밤을 새우며 라디오·전축·TV를 조립하고 분해하고 다시 조립하는 과정을 반복하고 있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영결식에 참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영결식에 참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관련기사

이날 영결식에는 이미 빈소를 찾아 조문했던 정의선 현대차 대표이사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3세 경영인들이 다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김승연 한화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은 동생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과 함께 참석했다. 김 회장 역시 지난 26일 아들 3형제와 빈소를 찾았다.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도 영결식에 참석했다.
 
영결식을 마친 뒤 유가족과 삼성 사장단은 소형버스를 타고 운구차를 뒤따랐다. 상주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먼저 탑승한 다음 어머니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여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을 챙겼다. 버스에 올라타기 전 이부진 사장은 슬픔을 참지 못해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해 이 부회장의 부축을 받기도 했다.
 
운구 행렬은 고인이 살던 이태원동 자택과 한남동 ‘승지원’, 리움미술관 등을 차례로 돌았다. 고인이 마지막으로 찾은 장소는 경기도 화성 반도체 사업장이었다. 생전 고인은 이곳에서 엔지니어들과 함께 92년 64메가바이트(MB) D램 등 무수한 세계 최초 개발품으로 삼성을 ‘세계 1위’ 메모리반도체 업체로 키워냈다. 사업장 정문에는 “회장님의 발자취를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렸다.
 
고인을 실은 운구차는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시속 10㎞로 약 25분간 화성 사업장 내부를 돌았다. 2㎞ 거리의 내부 도로 양쪽에 선 삼성 임직원과 협력업체 직원 등 3000여 명이 국화를 한 송이씩 들고 고인의 ‘마지막 출근길’을 지켜봤다. 고인이 2011년 준공식 행사에 마지막으로 참석했던 16라인 앞에선 유가족 모두가 하차했고, 생전 고인의 방문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약 2분간 상영됐다.
 
곧이어 방진복을 입은 직원 두 명이 반도체 원판인 웨이퍼를 들고나와 고인을 기렸다. 삼성 관계자는 “임직원 중에 눈물을 흘리는 이가 적지 않았다”고 했다.
 
고인이 영면한 곳은 경기도 수원 장안구 이목동에 있는 삼성가 선영이었다. 삼성전자 수원 본사와 차로 약 10분 거리이며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부모와 조부의 묘소가 있는 곳이다. 이 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은 재계 예상과 달리 용인 호암미술관 옆 선영이 아닌 수원 선영을 고인의 장지로 택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