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재성 靑수석 "朴 부양책이 올린 집값, 文정부가 떠안은 것"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현 부동산 문제의 원인으로 가구 분할에 따른 전세 물량 부족을 지목했다. 
 
최 수석은 28일 KBS 9시 뉴스에 출연해 전세 시장 혼란 등 부동산 문제가 발생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임대차 3법' 등 부동산 정책이 세게 작동하면서 매수 수요들이 보류하거나 줄어든 데 따라 전세 시장이 늘어났다"며 "또 가구 분할이 엄청나게 일어나 신규 물량이 필요한데 수요 공급이 안 맞게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통 주택을 공급하거나 지을 때 4~5년 정도 계획을 갖고 하는데 과거부터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부동산 정책이 작동한 것"이라며 "가구 분할과 물량 부족이 근본적 원인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집값 안정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봤다. 그는 "집값이 과도하게 올라간 데 대해선 거품을 빼고 안정화시킬 필요가 있지만 가격 문제로만 보는 건 매우 단편적"이라고 지적했다. 
 
최 수석은 "아이러니하게도 노무현 정부 때 집값 안정시킨다고 드라이브 걸었는데 그 혜택은 이명박 정부 때 봤다"면서 "박근혜 정부 때 부양책으로 했던 정책들, 전세 얻을 돈으로 집사라고 내몰다시피 했다든가 임대사업자에게 혜택을 줘 집값이 올라가는 결과는 이번 정부가 떠안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산층도 선호할 수 있는, 집을 사지 않아도 충분히 거주할 수 있는 평생주택·공공임대 주택 모델을 공급할 계획"이라면서 "국민들도 집을 주거수단으로, 가정을 지탱해주는 공간으로 인식하는 게 중장기적으로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