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 격전지 펜실베이니아 폭력시위···미 대선 막판 변수 되나

27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시위대가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시위대가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펜실베이니아주(州) 필라델피아에서 경찰 총격으로 흑인 남성 월터 월리스 주니어(27)가 사망하면서 격화된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BLM)’ 시위가 코앞으로 다가온 미 대선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월리스는 지난 26일(현지시간) 흉기를 소지하고 경찰관 2명과 대치하던 중 경찰관들이 쏜 총탄 여러 발을 맞고 사망했다. 이후 행인들이 촬영한 영상이 인터넷에 번지면서 곧바로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비교적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시작된 시위는 밤이 되면서 폭력 사태로 변질됐다. 일부 시위대는 상점가에 난입해 강도 행각을 벌였다. 또 시위대 해산 과정에서 경찰관 30명이 부상당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톰 울프 펜실베이니아주 주지사는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한 이튿날인 27일(현지시간) 주 방위군까지 파견했다. 필라델피아 경찰은 전날 밤 사태로 91명을 체포했으며 이 중 76명이 강도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발표했다.
27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시위대가 불이 붙은 바리케이드 옆에 서 있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시위대가 불이 붙은 바리케이드 옆에 서 있다. [연합뉴스]

 
폭력사태에 백인들의 표심이 어디로 움직일지가 관건이다. 펜실베이니아주는 이번 미 대선 결과를 판가름할 최대 격전지로 꼽힌다. 펜실베이니아주는 대표적인 경합주로 선거인단이 20명에 이른다. 29명의 선거인단을 가진 플로리다에 이어 경합주 중에선 두 번째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를 이기고 승기를 잡았던 것도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이겼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선거에서 결정적 역할을 맡은 만큼 두 후보 모두 이 지역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13일과 20일, 그리고 26일에도 이곳을 찾았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도 필라델피아의 흑인 표심을 잡기 위해 노력을 쏟아붓고 있다.
 
월리스 사망 이후 바이든 측은 즉각 성명을 내고 “월터 월리스 주니어의 가족과 미국 내 흑인의 삶의 무게를 겪고 있는 모든 이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면서 “도널드 트럼프가 하는 일은 우리 사회의 분열의 불씨를 부채질하는 것뿐”이라면서 대통령이 문제를 더 악화시켰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우리 사회에 실재하는 부당함에 대한 어떠한 분노도 폭력을 변명하지는 않는다”라고도 말했다.  
 
한편 트럼프 측은 인종갈등을 해소하는 메시지보다 계속 주장해 온 ‘법과 질서’를 이번에도 앞세웠다. 백악관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필라델피아에서 일어난 소요는 민주당이 경찰을 상대로 제기한 전쟁의 결과”라고 발표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는 자랑스럽게 법 집행 쪽에 서 있으며, 폭동을 끝내기 위해 정부의 모든 자원을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력 시위에 군대를 포함해 연방·지방의 모든 자원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FOX 뉴스 등 미 언론은 인종차별로 불거진 전국적인 시위로 인해 사람들의 불안감과 피로도가 커져 법과 질서를 내세우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이 먹힐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