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미군 A-10기, 훈련중 비폭발성 발사체 떨어뜨려…"실수"

주한미군 A-10기. 연합뉴스

주한미군 A-10기. 연합뉴스

주한미군의 A-10(선더볼트-Ⅱ) 대전차 공격기가 훈련 중 실수로 비폭발성 발사체를 지상에 떨어뜨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미 군사전문지 '성조기'(Stars and Stripes)에 따르면 A-10 조종사는 지난 13일 일상적인 비행훈련을 하던 중 강원도 영월군 필승사격장 인근 험하고 외진 곳에 폭발하지 않는 발사체를 떨어뜨렸다. 
 
오산 제51전투비행단은 "당시 조종사가 지정된 훈련장 밖에서 발사체를 실수로 떨어뜨렸다"고 밝혔으나 어떤 종류의 발사체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주한미군은 한국 국방부에 이런 사실을 알렸고 즉각 한미 합동 수색 작전을 펼쳤다. 이후 한미 군 당국은 발사체가 떨어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형 여건을 볼 때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사흘 뒤 수색을 종료했다. 
 
미군 측은 "향후 유사 사고 발생 가능성을 줄이고자 추가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A-10은 기체에 GAU-8/A 어벤저 30mm 회전식 기관포 1문을 고정으로 장착한다. 1170여 발을 장착한 30㎜ 기관포탄은 열화우라늄으로 처리된 철갑소이탄으로 전차나 장갑차를 관통할 수 있다. 때문에 '탱크 킬러'라고도 불린다. 
 
주한 미 공군은 2030년대까지 지상군에 대한 근접항공지원(CAS) 작전 수행을 위해 오산기지에 배치된 A-10기 24대의 날개를 개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