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이어휠 고의 훼손 과거에도 있었다”…경찰 진술 확보

고객 자동차의 멀쩡한 타이어 휠을 고의로 망가뜨려 교체를 권유한 타이어 전문점 업주가 과거에도 같은 수법으로 영업을 한 정황을 경찰이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28일 타이어업계 등에 따르면 광주 서부경찰서는 전날 타이어뱅크 상무점 압수수색 후 이뤄진 피의자 조사에서 점주 A씨로부터 이같은 진술을 받았다. 
[보배드림 캡처]

[보배드림 캡처]

 
A씨는 지난 20일 타이어 교체를 맡긴 손님이 자리를 비운 사이 공구로 휠을 망가뜨리고 새 제품으로 휠 교체를 권유한 혐의(사기미수 및 재물손괴)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다. 
 
A씨는 휠 파손 상태가 인위적임을 의심한 자동차 주인이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블랙박스 영상에는 타이어 교체 작업 중이던 A씨가 금속 공구를 지렛대처럼 사용해 휠을 구부리는 모습이 담겼다.
인터넷 자동차 커뮤니티에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비슷한 피해를 본 것 같다는 진정과 피해 호소가 수십 건 잇따르고 있다.
 
일부에서는 해당 가맹점이 사실상 타이어뱅크 본사의 직영점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타이어뱅크 본사는 이런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상무점에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또 지역 가맹점주 개인의 일탈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관련기사

문병주ㆍ진창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