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년 키운 비단뱀, 무게만 240㎏" 말레이시아 36세 '타잔'

애완용 비단뱀들과 물놀이하는 말레이시아 남성. 페이스북 캡처

애완용 비단뱀들과 물놀이하는 말레이시아 남성. 페이스북 캡처

말레이시아의 30대 남성이 16년간 애지중지 키운 240㎏ 비단뱀 사진과 동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해 화제다. 
 
28일 코스모 등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페낭 발릭 뿔라우에 사는 아베 아위(36)는 '키아'(Kiah)라는 이름의 7m짜리 비단뱀을 애완용으로 키워 '타잔'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아베는 "나는 친구의 두리안 농장에서 키아가 손가락 세 개 길이 정도일 때 붙잡아 16년 넘게 키웠다"며 "키아의 몸무게는 이제 240㎏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애완용 비단뱀들과 노는 모습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화제가 된 말레이시아 남성. 페이스북 캡처

애완용 비단뱀들과 노는 모습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화제가 된 말레이시아 남성. 페이스북 캡처

말레이시아 야생동물보호부(Perhilitan)에서 비단뱀을 키울 수 있는 허가를 받은 그는 지난해 길이 5m, 무게 50㎏짜리 비단뱀 한 마리를 더 입양했다. 비단뱀들에게는 매일 살아있는 닭 두마리를 먹이로 공급한다. 
 
아베는 이들 비단뱀과 함께 강과 숲에서 노는 사진·동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유명해졌고 현지 여러 매체와 인터뷰도 했다. 
 
아베는 "비단뱀은 정말 귀엽고 사랑스러우며 독이 없어서 위험하지도 않다"면서 "온순하고 말을 잘 듣는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들을 사랑한다"며 "고양이를 키우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