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한 푼 줍쇼'는 패러디…후원금 공개 모집? 뭐가 문제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정치 후원금 공개 모집을 둘러싼 잡음과 관련해 "뒷돈 받지 않고 앞에서 정정당당하게 십시일반으로 받겠다는 게 뭐가 문제가 되느냐"고 밝혔다. 그는 '한 푼 줍쇼'라는 발언도 방송 프로그램명을 패러디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KBS1 '사사건건'에 나와 관련 질문에 "비판할 이유가 없는 게 예전부터 JTBC 예능프로그램 '한 끼 줍쇼'를 패러디해 전당대회 때도 한 푼 줍쇼, 이렇게 연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쨌든 (후원금 공개 모집 후) 모두 870명이 4460만원을 십시일반 해 보내줬다"며 "언론에서 보도해 준 덕분"이라고 했다. 
 
같은 방송에 출연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10년간 국회의원을 하면서 후원금 보내달라는 문자메시지를 딱 두 번 보냈다"며 "의정활동 열심히 하면 부족함 없을 정도의 후원금은 답지가 되는데, 돈 모으는데 대통령까지 팔아야 하느냐"라고 하자, 정 의원은 "국회의원들 다 문자 보내고 카톡 보내고 한다"며 "어느 언론에선 왜 공개적으로 모집하냐고 하는데 비공개적으로 뒷돈 받으란 얘기냐"라고 반응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27일 페이스북과 온라인커뮤니티 등지에 후원금 모집에 관한 글을 올렸다. 그의 글은 같은 당 김용민 의원이 최근 지지자들에게 "매일 김밥이 지겹다"며 후원금을 요청해 논란이 된 가운데 올라와 주목을 받았다. 
 
정 의원은 "이런 말 안 하려고 했는데 통장이 텅 비어있으니 마음마저 쓸쓸하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할 테니 한 푼 줍쇼"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글에선 "후원금 보내달라고 간절히 요청을 드렸는데 소식이 감감하다"며 "김남국 의원은 다 찼다고 자랑하는데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고 다닐 수가 없다. 대통령님 뵙기도 부끄럽다"고 했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