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 코로나 백신 TF “1세대 백신, 불완전할 가능성 있어”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초기 백신의 불완전성을 언급하며 “모두에게 효과가 있지 않을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케이트 빙엄 위원장은 전날 의학 저널 랜싯에 게재한 보고서 '영국 정부의 백신 TF: 영국과 세계를 보호하기 위한 전략'에서 “1세대 백신은 불완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빙엄 위원장은 백신이 감염을 예방하기보다는 증상을 약화하는데 데 그치는 상황 또 심지어는 모두에게 효과가 있지 않거나 효과가 오래가지 않는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재 TF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65세 이상 인구의 면역 반응을 끌어내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많은, 어쩌면 모든 백신이 실패할 수 있다"고 했다.
 
빙엄 위원장은 이어 "앞으로 우리가 백신을 가질 수 있을지조차도 알 수 없지만 현실에 안주하거나 지나친 낙관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지난 6월과 9월 각각 1000명을 대상으로 항체 검사를 해보니 코로나19 감염 후 생긴 항체가 시간이 지나면서 빠른 속도로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감염 후 항체가 형성됐다는 것은 면역력이 생겼다는 증거이나 면역력이 오래가지 못해 한 번 코로나19에 걸렸더라도 다시 감염될 위험성이 있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젊은 층보다는 65세 이상 고령층에서, 코로나19 유증상 환자보다는 무증상자 사이에서 항체 보유 감소가 뚜렷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