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충전소 화재 사고 관련 3명 구속영장 청구

지난 6월 17일 오전 2시 42분쯤 부산 동구 초량동 한 LPG 충전소 기계실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작업자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중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17일 오전 2시 42분쯤 부산 동구 초량동 한 LPG 충전소 기계실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작업자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중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발생한 부산 동구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화재 사고와 관련해 충전소 대표이사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28일 동부경찰서와 부산지검 등에 따르면 사고가 난 충전소 대표이사, 가스 저장소 개방검사를 한 위탁업체 대표이사, 사고 현장에 있던 실무자 등 3명에 대해 업무상 과실 치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아울러 사고 당시 현장에서 일하던 주유소 직원과 탱크로리 기사, 아파트 주민 등에게 화재 위험을 야기한 사실이 인정돼 이들 3명에게 과실 가스 등 방류죄 혐의가 추가됐다. 고용주인 충전소 대표이사에게는 노동자를 다치게 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가 추가로 인정됐다.  
 
앞서 지난 6월 17일 오전 2시 42분쯤 동구 한 충전소 기계실에서 위탁업체 직원 3명이 가스 저장소 개방 검사 중 내부에 든 가스를 빼내는 과정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2명이 숨졌고, 중상을 입은 1명은 위중한 상태다.
 
경찰은 개방 검사 중 충전소 영업 행위가 화재로 이어졌을 가능성을 비롯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과실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사고 당시 가스 저장소 개방 검사를 하던 3명은 검사를 위한 절차를 일부 생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숨진 직원들이 저장소 뚜껑 볼트를 열다가 잔류가스가 방출됐고 이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충전소 책임자와 검사 위탁업체 간부 등을 불러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 과실을 확인하는 한편, 지난 7월 1일에는 화재 사고가 난 주유소 법인과 검사 위탁업체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