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몸에 낙인 찍어 성착취...美넥시움 창립자 120년 감옥행

사진 넥시움 소개 티저 캡처

사진 넥시움 소개 티저 캡처

미국에서 '넥시움'(NXIVM)이라는 광신 집단을 이끌며 미성년자를 포함해 여성들을 성적 노예로 삼은 혐의로 기소된 키스 라니에르(60)가 징역 120년을 선고받았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연방 동부지방법원의 니콜라스 가라우피스 판사는 "그 어떤 말로 피해자들에게 미친 영속적인 고통을 제대로 표현할 수 없다"며 이같이 판결했다. 가라우피스 판사는 라니에르에게 175만 달러(약 19억7000만원)의 추징금도 부과했다.
 
넥시움은 라니에르가 1998년 설립한 단체로 연예인을 비롯한 사회 저명인사들도 가입했다.
 
넥시움은 외관상으로는 자기 계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비즈니스 컨설팅회사를 표방했지만, 실상은 여성들을 포섭해 성착취를 일삼았다.
 
뉴욕 검찰은 라니에르가 여성의 몸에 본인의 이니셜로 낙인을 찍고 성관계를 강요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에 연루된 유명인사 중 일부는 유죄가 인정돼 실형이 선고되기도 했다.
 
시그램 창업자 에드거 브론프먼의 딸인 클레어브론프먼(41)은 넥시움을 돕기 위해 미국에 불법 체류한 이민자를 숨겨주고, 사망자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재정적 지원을 한 혐의 등으로 징역 6년 9개월을 선고받았다.
 
미드 '스몰빌'에 출연했던 앨리슨 맥은 여성 회원들을 포섭해 라니에르와 성관계를 알선한 혐의로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