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단 8개월간 직원들 허리띠 졸라맸다”…전국 경륜 30일 재개

부산 경륜장의 경기모습. [사진 부산스포원]

부산 경륜장의 경기모습. [사진 부산스포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경륜이 중단 8개월 만인 오는 30일부터 전국 경륜장 3곳에서 일제히 재개된다.
 

부산·창원·광명 경륜장 30일부터 경륜 재개
지난 2월 코로나19로 중단 8개월 만에 재개
직원들, 휴업실시, 급여 반납 등 ‘비상 경영’

 부산 경륜장을 운영하는 부산지방공단스포원은 30일부터 경륜을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경륜장은 전국적으로 부산과 창원·광명 세 곳에 있다. 이들 모두 30일부터 동시에 경주를 재개한다. 재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주를 중단한 지난 2월 23일 이후 8개월 만이다. 
 
 경륜 중단으로 경륜장을 운영하는 스포원은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전 직원 휴업과 법정 필수경비 이외 지출금지 등 비상경영을 해왔다. 스포원의 이상혁 이사장은 3개월(4분기분), 간부 직원은 10월 급여를 반납했다. 재개장하면 스포원에는 일반직 직원 88명 외에 무기계약직 등 정원외 직원 266명이 근무하게 된다.   
부산 경륜장이 있는 두구동 스포원파크. [사진 부산스포원]

부산 경륜장이 있는 두구동 스포원파크. [사진 부산스포원]

 
 경륜 중단에 따라 상금으로 생계를 유지해온 경륜 선수(전국 500여명)들 역시 생활고를 겪었다. 일부 선수는 경륜중단 기간에 택배나 배달·대리운전 등으로 생계를 이어갔다고 한다. 경륜은 1~3위 등을 맞히는 승식별로 돈을 걸고, 맞히면 배당금을 받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스포원은 부산 금정구 두구동 스포원파크 내 경륜장 본장과 광복동·서면 등 지점 2곳(화상 경륜장)을 운영해왔다. 일주일간 평균 8000명이 경륜본장을 찾고, 광명·창원 경륜장의 경주와 미사리 경정 경주를 지점 2곳에서 송출하면서 지난해 107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번 재개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부분 개장으로 이뤄진다. 입장 고객 간 충분한 거리 유지를 위해 경륜본장 입장 고객 수가 909명으로 전체 좌석 대비 20% 수준으로 제한된다. 화상 경륜장을 운영하는 광복지점과 서면지점도 전체 좌석 대비 10% 수준인 각각 67명과 69명만 입장할 수 있다. 경륜 경주는 금·토·일요일마다 하루에 부산·창원 각 3회, 광명 6회씩 치러진다. 
 
부산 경륜장의 경기 모습. [사진 부산 스포원]

부산 경륜장의 경기 모습. [사진 부산 스포원]

 경륜장에 입장하려면 스포원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스마트 M’에서 입장 전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 예약을 해야 한다. 스포원은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단계적으로 입장 인원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입장 때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을 의무적으로 해야 하며, 마스크 미착용과 고열 발생 때는 입장할 수 없다. 입장 후에는 한자리 씩 띄워 좌석에 앉아야 한다. 스포원 관계자는 “주기적인 시설물 소독과 환기, 입장객의 방역수칙 준수로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