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수논객' 정규재, 부산시장 출마선언 "국민의힘으론 안돼…희생하겠다"

정규재 펜앤마이크 대표. 유튜브 캡처

정규재 펜앤마이크 대표. 유튜브 캡처

보수 논객이자 유튜버로 활동하는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가 내년 4월 치러질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김문수 TV'와 인터뷰에서 “지금 이대로는 보수가 절대로 대권을 탈환할 수 없다”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정 대표는 또 “국민의힘은 국민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준엄한 분노를 받아내고, 보수 전체를 아우르는 에너지원이 되지 못한다”며 야당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 전체를 재건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에 입당해 경선을 거쳐 후보가 되는 방식에는 분명히 선을 그었다. 그는 “국민의힘은 좀비정당”이라며 “거기 들어가서는 보수 전체를 재통합하고 다시 일으켜 세우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단언했다. 이어 “단순히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고 지난 수년 선거를 거치면서 자기는 이미 죽었는데 죽은 줄도 모르는 정당”이라고 혹평했다.
 
그는 출마 선언을 ‘희생’이라 표현했다. “정치를 안 하기로 했는데, 도저히 이대로는 안 돼 희생하겠다”는 것이다.
 
정 대표는 “부산은 변화에 대한 정치 에너지가 굉장히 높은 곳”이라며 “그 틀을 깨고 보수개혁의 에너지를 결집하기 위해 부산에서 출마하려는 것”이라고 부산을 출마지로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