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1%로 뛴 윤석열 대선 지지율…정청래 "국민의힘에겐 재앙"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 주자 선호도 상승에 "국민의힘에게는 재앙"이라며 "윤 총장은 국민의힘에 조기 입당하기 곤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지지율은 국민의힘 잠룡들의 지지율도 도토리로 만들고 있다. 윤 총장 블로킹 현상으로 자당 후보들의 지지율이 바닥을 기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윤 총장은 본인 가족 사건이 얽혀 있는데 검찰총장을 그만두기도 어렵다. 가족들의 만류도 있을 것이고, 임기를 다 채우면 내년 8월에나 본격적으로 정치를 하게 되는데 이미 때는 늦으리"라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이) 입당하는 순간 본인의 총장 시절정치 행위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려고 그랬나'라는 저항에 부딪혀 그 순간 지지율은 떨어지게 돼 있다. 그러면 국민의힘에도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결국 윤 총장의 지지율 상승은 국민의힘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윤 총장 블로킹 현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서서히 죽어가는 개구리 신세가 될 것인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사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한편 이날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데일리안의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총장의 지지율은 15.1%로 지난 8월보다 1.0%포인트 상승해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22.8%), 2위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21.6%)로 나타났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