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의대생 구제 없다"…최대집 "최후 수단도 고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좌)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우)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좌)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우)
'의대생 국시 해결책'을 내놓으라는 대한의사협회 요구에 정부가 추가 기회는 없다는 입장을 또 한 번 밝혔습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오늘(28일) 브리핑에서 "의대생 국시 문제에 대해선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습니다.



의협과 범의료계투쟁위원회는 어제(27일) 보건복지부와 간담회를 하고 의대생 국시 문제에 관해 대화했지만, 합의점은 찾지 못했습니다.



의협은 간담회가 끝난 뒤 입장문을 내고 "의료 현장의 어려움이 예고되고 국민의 염려와 불안이 커지고 있는데도, 아직 정부는 해결하지 않고 있다"고 했습니다.



의협은 오늘까지 정부가 국시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내일(29일)부터 특단의 조치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오늘(28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의사 국가시험(국시)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최후의 수단인 파업까지 고려하겠다"며 "정부가 오늘까지 의대생 국시에 관한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해결 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향후 대응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의협 내부에서도 개업의·전공의 등 직역별로 다양하다 보니 여러 목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고 모두의 참여를 끌어내는 데 한계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의사들이 '파업'이라는 최후의 수단을 쓰지 않도록 정부가 논의하는 기전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JTBC 온라인 이슈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