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P "中, K팝 거인 BTS에 패배…이길 수 없는 싸움이었다"

12일(현지시간) 환구시보의 홈페이지에 BTS의 수상 소감이 중국 네티즌의 분노를 일으켰다는 기사가 실렸다가 삭제됐다. [환구시보 사이트 캡처]

12일(현지시간) 환구시보의 홈페이지에 BTS의 수상 소감이 중국 네티즌의 분노를 일으켰다는 기사가 실렸다가 삭제됐다. [환구시보 사이트 캡처]

"중국이 한국의 K팝 거인에 패하다" 

 
27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 글로벌 오피니언에 실린 기사의 제목이다. 최근 방탄소년단(BTS)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을 중국 관영매체가 걸고넘어졌다가 벌어진 소동에 대한 논평이다.
 
WP는 "BTS가 수상한 밴 플리트상은 한·미의 친선을 도모한 인물이나 단체에 준, 모든 면에서 무해한 외교적 행사였다"면서 "RM의 수상 소감 중 '한국 전쟁에서 양국 국민의 희생을 기려야 한다'고 언급한 부분에서 중국의 선전매체가 웨이보와 위챗에 가짜 뉴스를 쏟아붓고 민족주의적 감정을 자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직 확실하진 않지만 중국은 이길 수 없는 싸움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분명해지고 있다"고 썼다. 
 
신문은 '이길 수 없는 싸움'의 근거로 전세계적으로 한국 대중문화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고 있는 현상을 들었다. BTS의 팬클럽은 인종·성별·신념·연령·성적지향성·국적을 초월해 두텁게 형성돼 있고 중국 의존도도 낮다는 것이다.  
 
WP는 "전세계에 있는 글로벌 팬층에게 BTS를 보호하는 활동은 가장 인기 있는 활동"이라며 중국의 'BTS 때리기'가 팬들의 분노를 촉발해 전세계적으로 중국에 대한 반감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BTS 때리기'가 장기적으로 중국 내에서조차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했다.  
지난 7일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밴 플리트 상 시상식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수상소감을 전하는 모습. [코리아소사이어티 온라인 갈라 생중계 캡처]〉

지난 7일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밴 플리트 상 시상식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수상소감을 전하는 모습. [코리아소사이어티 온라인 갈라 생중계 캡처]〉

WP는 2016년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THAD·사드) 이후 중국이 한국 제품 금수조치를 했을 때도 중국 팬클럽은 대리 구매자를 통해 22만장의 BTS 앨범을 국내로 들였고 멤버 뷔의 생일을 맞아 자선기금 93만5000달러(약 10억원)을 모았다고 전했다.
 
WP는 "문화적 관점에서 베이징은 매우 현명하지 못한 결정을 내렸다"며 "한국의 대중문화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수록 중국에 대한 이미지는 나빠질 것이고 중국 당국이 당장은 BTS를 차단할 수는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젊은 세대가 누구와 어울릴지는 분명하다"고 꼬집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