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보검, 軍행사서 출연작 홍보 민원…해군 “근황물음에 즉흥 답변일 뿐”

[사진 해군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해군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군 복무 중인 박보검이 해군 행사에서 영리행위인 개인작품 홍보를 한 데 대해 국방부에 민원이 제기되자 해군이 입장을 밝혔다.
 
28일 해군 관계자는 “해당 방송 멘트는 입대 후 처음 무대에 선 박보검 이병이 긴장을 풀고 진행하도록 상대 사회자가 분위기를 만드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근황을 물었고 이에 즉흥적으로 답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이러한 부분까지 잘 살펴서 공적인 활동에 충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보검은 지난 27일 제주 서귀포시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해군 호국음악회’ MC를 맡아 입대 후 처음으로 얼굴을 비췄다.
 
이날 박보검은 사회를 보던 도중 “호국음악회를 즐겁게 즐기신 후에 이어서 ‘청춘기록’까지 기억하고 함께해 주셨으면 좋겠다. 또 오는 12월 개봉예정인 영화 ‘서복’ 또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후 한 네티즌 2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박보검 이병의 영리행위(작품 홍보)에 대해 국방부에 민원을 제기했다”는 글을 올렸다.
 
네티즌은 “박보검 이병의 해당 발언은 영리행위를 금지하고 있는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제30조(영리행위 및 겸직 금지)에 어긋나는 행위”라며 “박보검 이병의 해당 발언은 배우들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본인의 작품을 홍보하는 것과 진배없는 만큼, 작품의 시청률과 관객 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리성을 추구하는 발언이라 할 수 있기에 심히 부적절하다”고 민원을 제기한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박보검은 지난 8월 31일 해군병 699기로 입소한 뒤 6주 동안의 기초 훈련을 받은 뒤 해군 문화홍보병으로 군 복무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