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석 달째 장기흥행 ‘취향저격 그녀’…음원 강자 된 웹툰 OST

웹툰 ‘취향저격 그녀’ OST 앨범 재킷. 산들이 부른 ‘취기를 빌려’. [사진 툰 스튜디오]

웹툰 ‘취향저격 그녀’ OST 앨범 재킷. 산들이 부른 ‘취기를 빌려’. [사진 툰 스튜디오]

올가을 숨은 음원 강자를 꼽자면 단연 ‘취향저격 그녀’(작가 로즈옹)다. 2018년 4월 다음웹툰에서 연재를 시작해 누적 조회 수 2억 2000만회, 평점 9.9점을 기록 중인 인기 웹툰으로 지난 7월부터 순차 발매한 OST 8곡이 모두 음원 차트 상위권에 진입하면서 남다른 저력을 발휘했다. 특히 B1A4 산들이 부른 ‘취기를 빌려’, 슈퍼주니어 규현의 ‘내 마음이 움찔했던 순간’ 등은 발매된 지 2~3달이 지났는데도 음원 차트 10위권을 유지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OST 마지막 주자는 웹툰 남자주인공과 이름이 같은 엑소 찬열로 다음 달 1일 ‘미니멀 웜(minimal warm)’ 공개를 앞두고 있다. 
 

‘취기를 빌려’ 등 8곡 릴레이 흥행 성공
보편적 로맨스와 아이돌 보컬 조합 통해
“드라마·영화보다 제작비 저렴 매력적”
음반서 출발한 웹드라마도…IP 교류 활발

‘취향저격 그녀’ OST가 웬만한 드라마 못지않은 초호화 라인업을 꾸릴 수 있었던 것은 전문 제작사가 생겨난 덕분이다. 2010년 음악 밴드 성장기를 다룬 웹툰 ‘구름의 노래’(작가 호랑)가 그룹 응플라워와 함께 ‘오늘을 기억해’를 발표한 것을 시작으로 웹툰 OST가 간간이 발표되긴 했지만, 작가와 친분이 있는 인디 가수들이 참여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후 특정 회차를 보는 동안 배경음악이 흐르고 공포감을 조성하는 사운드 삽입 등 다양한 방식으로 진화한 웹툰 OST는 다음웹툰이 지난 1월 ‘달빛조각사’ OST로 이승철의 ‘내가 많이 사랑해요’, 3월 ‘이태원 클라쓰’ OST로 비와이의 ‘새로이’를 공식 발매하면서 판이 커졌다. 유명 가수들이 참여하면서 웹툰에서 재생되지 않아도 음원사이트에서 찾아 들을 정도로 힘이 생긴 것이다. 
 

“SNS 반응 뜨거워 가능성 높다고 판단”

‘취향저격 그녀’ 특별편 찬열의 속마음. 규현의 ‘내 마음이 움찔했던 순간’이 삽입됐다.[사진 다음웹툰]

‘취향저격 그녀’ 특별편 찬열의 속마음. 규현의 ‘내 마음이 움찔했던 순간’이 삽입됐다.[사진 다음웹툰]

‘달빛조각사’와 ‘이태원 클라쓰’ OST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이들이 꾸린 제작사 툰 스튜디오의 윤예슬 총괄 프로듀서는 “웹툰 OST가 충분히 흥미로운 작업이고 발전 가능성도 크다고 봤다”고 밝혔다. 매주 새로운 에피소드가 공개되는 시점에 맞춰 1~2곡씩 공개되는 드라마와 달리 “발매 시점이나 가창자를 보다 유연하게 조율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윤 프로듀서는 “웹툰 주요 소비 계층인 20대 중후반에서 코어 팬층이 탄탄하고 아이돌 중에서도 가창력이 뛰어난 멤버들을 중심으로 섭외했다”며 “세로라이브 등 다양한 콘텐트를 만들어 SNS에 함께 유통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및 영화 제작이 잇따르면서 관련 지식재산권(IP) 시장이 날로 커지는 가운데 OST의 제작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것도 매력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다음웹툰 정환석 부사장은 “OST는 다른 2차 저작물보다 진입장벽이 낮을뿐더러 비대면 시대에 SNS 등에서 더욱 용이하게 소비될 수 있는 콘텐트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취향저격 그녀’의 경우 연재 시작 시점으로부터 2년여가 지나 어느 정도 팬덤이 구축된 시점이라는 것도 한몫했다. 정 부사장은 “‘취향저격 그녀’는 SNS상에서 독자들의 반응을 파악한 결과 가장 가능성이 높았던 작품”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웹툰 OST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음 OST는 ‘바니와 오빠들’(작가 니은)이 준비 중이다.  
 
웹툰 ‘바른 연애 길잡이’ OST 앨범 재킷. 적재의 ‘나랑 같이 걸을래’. [사진 툰 스튜디오]

웹툰 ‘바른 연애 길잡이’ OST 앨범 재킷. 적재의 ‘나랑 같이 걸을래’. [사진 툰 스튜디오]

네이버웹툰 ‘바른연애 길잡이’ OST는 보다 맞춤형으로 제작됐다. 지난해 12월 90회까지 연재 후 휴재했던 남수 작가는 지난 3월 스탠딩 에그와 협업한 91회를 공개하며 연재를 개재했다. 콘티와 데모를 서로 주고 받으며 만든 덕분에 스탠딩 에그가 OST로 부른 ‘99’와 “지금 내 감정이 뭔지 100% 확실하진 않지만 아마도 99%는 사랑인 것 같다”는 해당 회차 내용과 잘 맞아 떨어졌다. 이달 공개돼 음원 차트 ‘톱 100’에 안착한 김준수의 ‘사랑하고 싶지 않아’와 적재의 ‘나랑 같이 걸을래’는 각각 남자주인공 재현과 유연의 테마송이다. 윤예슬 프로듀서는 “‘취향저격 그녀’가 전체적으로 밝은 톤이라면 보다 ‘바른연애 길잡이’는 아련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발라드가 많다”며 “남녀 모두 가볍게 보기 좋은 로맨스 장르와 그림체를 가진 작품이 음악과도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밝혔다.
 

‘마이 퍽킹 로맨스’ 독특한 소재 끌려

한편 웹툰 OST의 제작 과정과는 반대로 음악에서 출발해 웹콘텐트 제작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생겼다. 지난 22일 발매된 박원 새 앨범 ‘마이 퍽킹 로맨스 01(My fuxxxxx romance)’은 ‘연애플레이리스트’ ‘에이틴’ 등을 잇달아 성공시키며 ‘웹드 명가’로 거듭난 제작사 플레이리스트가 관심을 가지면서 6부작 웹드라마로 만들어졌다. 지난 2월 박원과 같은 소속사인 선미가 작사ㆍ작곡한 ‘가라고’로 웹드라마 ‘엑스엑스(XX)’ OST에 참여한 것이 인연이 됐다.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노래 가사의 뻔하지 않은 독특한 사랑 이야기를 드라마 제작사가 흥미롭게 본 것 같다”며 “이미 앨범 구상은 마무리된 상황이었기 때문에 박원이 적극적으로 대본 기획 개발에도 참여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냈다”고 밝혔다.
 
박원의 ‘마이 퍽킹 로맨스 01’ 앨범 재킷. [사진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박원의 ‘마이 퍽킹 로맨스 01’ 앨범 재킷. [사진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11일 네이버TV에서 시작한 웹드라마 ‘마이 퍽킹 로맨스’. [사진 플레이리스트]

11일 네이버TV에서 시작한 웹드라마 ‘마이 퍽킹 로맨스’. [사진 플레이리스트]

장르의 경계를 허무는 IP 기반 비즈니스는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론칭한 카카오TV는 자사가 IP를 보유하고 있는 웹툰 외에도 네이버 웹툰 ‘연애혁명’(작가 232)과 레진코믹스 ‘아만자’(작가 김보통) 원작 드라마를 선보인 데 이어 인스타그램 등에서 연재된 ‘며느라기’(작가 수신지)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도 준비하고 있다.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박기수 교수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 ‘진심이 닿다’ 등 웹소설에서 웹툰, 다시 드라마로 넘어오는 작품이 많아지면서 메가 IP의 힘이 더욱 세지고 있다”며 “사람들이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멀티태스킹에 점점 더 익숙해지면서 매력적인 하나의 콘텐트가 음악과 오디오북 등 모바일에 최적화된 다양한 서비스로 발전해 나가는 사례는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