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대구시당 막말 못 참겠다" 시민단체 22곳 단절 선언

28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 중인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사진 대구시민단체연회의]

28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 중인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사진 대구시민단체연회의]

 대구지역 22개 시민단체가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과의 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간부 당원의 막말과 무시를 참을 수 없다면서다.
 

28일 기자회견 열고 이례적인 단절 선언

 22개 시민단체로 꾸려진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의 이름으로 민주당 대구시당과의 대화 등 관계 단절을 선언한다"며 "민주당 대구시당 소속 의원들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다른 지역 단체에도 단절에 대한 사실을 알려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상대적으로 진보 정당 지지 성향이 강했던 시민단체들이 집단적으로 민주당 대구시당을 비판하고 단절까지 선언한 이유는 무엇일까. 
 
 사연은 지난달 22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날 시민단체 회원들은 민주당 대구시당을 찾았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구 달서구의회 의원들의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였다. 당 입장을 묻고 항의도 하기 위한 방문이었다. 
 
 은재식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은 "(기자들도 함께 했는데) 이 자리에서 대구시당 모 간부 당원이 '시민단체가 민주당에 도움 준 것이 뭐가 있냐' '여기는 당원들의 집, 우리 집이다' '대화할 준비가 안 돼 있다. 예의를 갖추어라' 등의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후 이들 시민단체는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공문을 민주당 대구시당에 보냈다. 공개 질의를 하고 규탄 성명도 따로 냈다. 그런데 당에서 답변도, 별도의 대응도 없었다는 게 이들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28일 기자회견문에서 "2018년 6·13 지방선거 결과는 촛불 민심과 지역민들의 변화에 대한 갈망이 민주당 약진의 주요한 원인이었다. 지역 여론에 둔감한 정당, 유권자 위에 군림하려는 정당은 지역민들로부터 결코 지지를 받을 수 없다. 모든 권력에 대한 성역 없는 감시를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대구시당의 한 간부 당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당사 면담 자리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처음부터 소리를 높여서 대화를 진행하기가 어려웠다. 소리 지르면 이야기가 안 된다고 말씀드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막말 논란에 대해 "앞뒤 말이 다 잘려나가서 오해의 부분이 있다. 이에 대해 더 할 말이 있지만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면담 자리와 관련한 부분에 대해선 바로 다음 날(9월 25일) 사과 성명을 냈고, 해당 시민단체 분들과도 이야기가 잘 마무리됐다고 생각했는데, 다소 감정적인 부분이 아직 남아있는 것 같아 아쉽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에는 대구참여연대,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여성회, 인권실천시민행동, 대구여성의전화, 장애인지역공동체 등이 참여한다. 2005년 발족한 시민단체로, 개별 시민단체 활동을 하면서 권력 감시 등 대외적 목소리를 내야 할 상황이 생기면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로 힘을 모아 활동한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