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경호원 몸수색에 주호영 분노 "이게 文 답인가, 노골적 모욕"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몸수색을 요청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몸수색을 요청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 전 여야 지도부 사전간담회에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신체를 수색한 것에 대해 “이것이 주 원내대표가 요구한 10가지 질문에 대한 답인가”라며 항의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함부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원내대변인은 “의사당 내에서 대통령과 만남이 예정된 원내대표까지 격리시키고 접근을 차단하는 문 대통령은 어떤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으냐”며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청와대의 안하무인에 분노한다”고 했다. 이어 “오늘 청와대의 야당 원내대표 신체 수색은 문재인 정부의 시정연설이 위선과 이중성을 띠고 있음을 압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며 “국민 위에 군림하는 문재인 정부의 단면이 오늘 그대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날 배현진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앞서 문 대통령과의 사전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의장실을 찾았지만 청와대 경호처 직원으로부터 몸수색을 요구받았다.
 
배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협치하겠다고 오신 분들이 의장실 회동에 주 원내대표가 들어가는데 경호처 직원이 제지했다”며 “(야당 원내대표를) 대통령 들러리 세우는 것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도 굉장히 언짢아 했다”며 “주 원내대표는 발걸음을 돌려 본회의장으로 향했다”고 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주호영이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거 모르는 분이 있느냐”며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의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의장실을 나와 국회 본회의장으로 향하는 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게 나라냐’라고 적힌 항의피켓을 든 채 “국민의요구 특검법 당장 수용하라”, “특검으로 진실규명 대통령 수용하라” 등을 외치며 항의했다.
 
국민의힘은 시정연설 직전까지도 본회의장에서 주 원내대표의 몸수색에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고,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그만해”라고 외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