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족들 눈물의 작별인사…이건희는 '마지막 출근길' 떠났다

28일 오전 8시 53분.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운구 차량이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밖으로 빠져나갔다. 검은색 운구 차량 앞에는 하얀색 꽃장식이 달려있었다. 짙게 선팅해 밖에서 차량 내부를 제대로 볼 수 없었다. 다만 차량 조수석에 이 회장의 영정사진이 놓여있었다. 운구차 뒤로는 유족을 태운 버스가 따라나섰다. 유족과 삼성 관계자의 승용차는 대부분 장례식장 밖으로 나가는 운구차를 따라가지 않고 그대로 머물렀다.
28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열린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빠져나오는 운구차량. [중앙포토]

28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열린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빠져나오는 운구차량. [중앙포토]

운구 행렬은 이 회장이 살았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 집무실로 썼던 이태원 승지원, 리움미술관 등을 지날 예정이다. 또 삼성전자 서초사옥, 수원 사업장, 화성‧기흥 반도체 공장 중 일부도 거쳐 삼성 임직원과 마지막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진행한 영결식에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과 삼성 관계자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암센터 건물 지하 강당에서 열린 영결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했다.   
28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영결식에 참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사진 오른쪽부터). [중앙포토]

28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영결식에 참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사진 오른쪽부터). [중앙포토]

영결식에 참석하기 위해 암센터 앞에 도착한 홍 전 관장과 이부진 사장은 상복을 입은 채 이 부회장의 뒤를 따라 건물로 들어갔다. 영결식을 마친 직후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한 유족들과 삼성 사장단 등이 나눠탄 소형버스 3대가 차례대로 장례식장으로 이동했다. 가장 앞선 버스에는 이 부회장, 홍 전 관장, 이 사장, 이 이사장 등 상주 일가가 탔다. 뒤따르는 차에는 이 부회장의 자녀들을 포함한 이 회장의 손주들이 탔다. 영결식에 참석한 일부 유족은 장례식장을 빠져나오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4일장의 마지막 날인 이날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는 이 회장의 운구행렬을 보기 위한 취재진이 100여명 모였다. 취재진이 아닌 시민들도 장례식장을 찾아와 운구행렬을 지켜봤다. 한 시민은 "큰 별이 지는데, 내부를 한 번이라도 보겠다"며 장례식장 안으로 진입을 시도했다. 또 다른 시민은 큰 소리로 애국가를 불러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이 회장의 운구 차량은 이날 오후 장지인 경기도 수원에 있는 가족 선영에 도착할 예정이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