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지원→리움→반도체공장…이건희 회장의 '마지막 출근길'

오전 8시 50분 무렵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운구차가 빈소인 서울삼성병원을 떠났다. 운구차는 링컨 컨티넨탈 모델이며 이 회장의 영정사진은 없다.
삼성서울병원을 떠나는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운구차. 김영민 기자

삼성서울병원을 떠나는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운구차. 김영민 기자

 
앞서 28일 오전 7시 30분부터 한 시간 가량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이 회장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언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언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영결식에는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 고인의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이 참석해 가족장으로 치러졌다.  
 
유족, 친지 등을 태운 운구차는 이건희 회장이 거주하던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이태원동 승지원(承志園), 리움미술관 등을 들른 뒤 화성 및 기흥 반도체 사업장에서 임직원들의 작별 인사를 받고 장지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건희 회장은 수원에 있는 가족 선영에 잠든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