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같은 가정간편식인데… 가격은 대형마트〈SSM〈편의점 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정간편식 가격이 대형마트, 편의점, 기업형 슈퍼마켓(SSM) 등 구매처에 따라 최대 48%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백화점 본점 식품코너에 판매 중인 가정간편식 보양식. 뉴스1

백화점 본점 식품코너에 판매 중인 가정간편식 보양식. 뉴스1

 
한국소비자원이 지난달 16~25일 시중에서 판매되는 가정간편식 42개 상품의 유통 업태별 가격을 분석한 결과 가격 차이가 가장 큰 '오뚜기 맛있는 오뚜기밥(210g)'이 대형마트에서 978원에, SSM에서 1891원 팔리고 있었다. 대형마트가 SSM보다 48.3% 저렴한 셈이다.  
 
그다음으로 가격 차이가 큰 상품은 '동원 양반 밤단팥죽(285g)'으로 편의점에서 3900원에, SSM에서 2085원에 팔렸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SSM, 백화점, 편의점 등 5개 업태에서 공통으로 취급하는 가정간편식 10개 상품의 총 구매액을 비교한 결과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다.  
 
이어 전통시장, SSM, 백화점, 편의점 순으로 저렴했다. 대형마트는 편의점보다 26.9% 저렴하고 백화점보다는 13.1% 더 쌌다.  
 
소비자원은 "같은 제품이라도 구매 시기와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상품을 사기 전 생필품 가격 정보를 주간 단위로 제공하는 '참가격' 홈페이지에서 판매 가격, 할인 정보 등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