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이트는 트럼프, 결혼은 바이든이랑 할래" 미혼女 물어보니

미국 대선 후보로 뛰고 있는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대선 후보로 뛰고 있는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미혼 여성들은 '데이트 상대'의 매력을 느끼고,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후보에겐 '결혼 상대'로의 매력을 느낀다는 분석이 27일(현지시간) 나왔다. 각각 트럼프 대통령의 '자신만만함'과, 바이든 후보의 '다정다감함' 때문이다.
 

트럼프 '자신만만' 바이든 '다정다감'

커플 매칭 사이트 '커플닷넷'은 아시아·유럽 23개국의 미혼 남녀 회원 각각 1000명을 상대로 두 사람의 매력을 묻는 설문조사를 지난 9일부터 23일까지 전화·이메일·SNS를 통해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여성 응답자는 ▶자신감(18%) ▶남자답다(15%) ▶유머러스하다(12%) 순으로 이미지를 떠올렸고, ▶솔직하고 엉뚱하다는 기타 답변이 34%를 차지했다. 바이든 후보에 대해선 ▶다정다감(26%) ▶안정감(17%) ▶이해심(16%) ▶합리적(12%) ▶가정적(9%)이라는 이미지를 떠올렸다.
 
남성 응답자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추진력(21%) ▶남자답다(17%) ▶자신감(13%) ▶솔직하다(10%) ▶열정적(9%) 등을 꼽았으며, 바이든 후보에 대해선 ▶안정감(33%) ▶선한 이미지(30%) ▶연륜(11%) ▶신사답다(7%)는 이미지를 꼽았다.
 
사이트 관계자는 "두 후보의 매력도 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여성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자신감 넘치는 데이트 상대로 생각하고, 바이든 후보에 대해선 온화하고 안정감을 주는 결혼 상대로 생각하고 있다고 분석했다"며 "남성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카리스마 있는 리더 이미지를, 바이든 후보에 대해선 신중하고 합리적인 행정가 이미지를 떠올렸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