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너야?", "또 나야!" EPL 역대 최고 듀오 향해 질주하는 손흥민과 케인

 
토트넘 역사상 이렇게 완벽한 듀오는 없었다. 어쩌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역사상 가장 완벽한 단짝이 될지도 모른다. 올 시즌 토트넘을 말 그대로 '먹여 살리고' 있는 최고의 듀오, 손흥민(28)과 해리 케인(27) 얘기다.
 
손흥민과 케인이 또 한 번 골을 합작했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EPL 6라운드 번리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31분 머리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을 1-0 승리로 이끈 결승 골이자, 손흥민의 리그 8호(시즌 10호) 골이다. 개막전을 패배로 시작했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맹활약 속에 5경기 연속 무패(3승2무)를 달리며 5위로 올라섰다.
 
완벽했던 득점 장면, 손흥민의 골을 도운 이는 이번에도 케인이었다. 케인은 손흥민이 리그에서 넣은 8골 중 7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케인의 기록이 5골 8도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특급 도우미'가 아닐 수 없다. 골을 넣고 코너 플래그 쪽으로 달려가 세리머니를 준비하던 손흥민도 자신에게 달려오는 케인을 안으며 활짝 웃었다. 경기 후 케인은 자신의 SNS에 손흥민과 함께 웃는 사진을 올리고 "쏘니(손흥민)를 웃음 짓게 하는 일이라면 모든 게 좋은 일"라고 적어 우정을 과시했다.
 
영국 BBC는 손흥민과 케인 듀오가 보여주는 놀라운 활약에 "이번 시즌 둘의 호흡은 거의 '텔레파시'와 같다"고 극찬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 역시 "손흥민과 케인은 경기를 즐기고 있다. 둘은 정말 좋은 단짝이며 우리 팀에 모범을 보여주는 선수들"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무리뉴 감독은 "누가 골을 넣느냐보다 팀의 승리가 중요하다는 걸 손흥민과 케인이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극찬이 아깝지 않은 경기력이다. 손흥민과 케인이 시즌 초반 보여주고 있는 퍼포먼스는 엄청나다. 경기당 평균 1.3골이 넘는 득점을 올리고 있는 손흥민이나, 1.3개 이상의 도움을 기록 중인 케인 모두 역대급 기량을 과시하는 중이다.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고 있는 손흥민과 그의 파트너로 나선 케인의 찰떡궁합은 통산 29골 합작이라는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EPL 역대 최다 합작 골 순위에서 티에리 앙리-로베르 피레(아스널·29골),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29골)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공동 2위 기록이다. 이들 모두 현역에서 은퇴했거나 소속팀을 옮겼기 때문에 한 골만 더 합작한다면 단독 2위를 차지한다.
 
더 나아가 EPL 역대 최고 듀오로 거듭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해 보인다. 현재 EPL 역대 최다 합작 골 1위 기록은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록바(첼시·36골)가 가지고 있다. 7골 차이가 나지만, 못할 일도 아니다. 올 시즌에만 9골을 합작한 손흥민과 케인의 최근 경기력을 생각하면 신기록 달성을 충분히 기대할 수 있다. 케인은 "나와 손흥민의 파트너십은 더 좋아지고 있다. 서로에 대한 이해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으며 자신감까지 붙었다"고 강조했다. 손흥민과 케인이 EPL 역대 최고 듀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이들의 우정에 모두가 주목하고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