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윤석열 겨냥 ‘옵티머스 수사’ 감찰 지시

2019년 서울중앙지검이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것에 대해 법무부가 감찰을 지시했다. 추미애 장관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추 장관의 감찰 지시는 ‘라임 사건’에 이어 두 번째다.
 

“무혐의 처분…봐주기 수사 확인을”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수사 검사는 “적법한 절차 따른 것”

추 장관은 27일 ‘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대검찰청 감찰부와 합동으로 진상을 확인해 감찰을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 최근 여당 의원들은 “1조원대 옵티머스 사기 피해 책임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서울중앙지검과 지검장이던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수사 과정에서 계좌추적을 거치지 않고 전원 혐의없음으로 처분했다”면서 “4개월 뒤 서울남부지검에서 그 자금을 유용한 혐의가 기소된 점에 비춰 ‘봐주기’ 수사를 한 것이 아닌지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사건을 처리한 부장검사가 검찰총장 청문회에 관여하고 이후 대검찰청의 핵심 보직으로 이동했다”며 “사건 처리와 관련해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보고됐는지도 확인하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사건 담당 부장검사는 윤 총장의 눈·귀·입에 해당하고, 당시 옵티머스 고문인 이규철 변호사는 박영수 특검팀에서 윤 총장과 함께 근무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사건 수사를 맡았던 김유철(현 원주지청장) 부장검사는 이날 “적법한 절차와 규정에 따라 조사한 뒤 무혐의 처분을 내려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민상·강광우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