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성범·김하성·양현종…내년 빅리그엔 누가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 등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에서는 한국인 빅리거 활약이 두드러졌다. 올해도 한국인 선수에 대한 MLB의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나, 부상서 회복 진출 무난할 전망
김, 구체적인 팀 이름까지 거론 중
양, 김광현 효과로 관심 높아질 듯

나성범

나성범

MLB에 가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인 선수는 외야수 나성범(31·NC 다이노스)이다. 나성범은 2018년 5월 ‘수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계약했다. 지난 시즌은 무릎 부상으로 거의 한 시즌을 날렸지만, 올해 완벽하게 부활했다. 3할대 타율에 30홈런-100타점을 기록했다. 올해 미국 방송사가 KBO리그를 중계한 덕에 그의 활약은 더 많이 알려졌다. 이변이 없는 한 MLB 무대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김하성

김하성

나성범보다 더 큰 관심을 받은 선수가 유격수 김하성(25·키움 히어로즈)이다. 김하성은 지난 시즌 직후 “2020시즌에 성적이 잘 나온다면 MLB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 통산 처음 30홈런-100타점 고지를 밟는 등 맹활약했다. 미국 야구 매체 팬그래프닷컴, MLB닷컴 등이 김하성의 미국 진출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텍사스 레인저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LA 에인절스 등 김하성을 원하는 빅리그 팀까지 구체적으로 언급되고 있다.
 
양현종

양현종

좌완투수 양현종(32·KIA 타이거즈)은 미국행 의지가 강하다. 올해는 기복이 있어서 간신히 10승을 넘겼고, 평균자책점도 4점대 중반으로 높은 편이다. 그래도 지난 시즌까지 많은 이닝을 던지며 꾸준한 투구를 보여줬다. 스카우트 평가도 무난하다. 거기다 김광현이 올해 MLB 데뷔해 평균자책점 1.62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둬 한국인 투수에 대해 시선도 긍정적이다. 김광현은 “양현종이 미국에서도 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12월 MLB에 깜짝 도전했던 거포 김재환(32·두산 베어스)이 올해 재도전에 나설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15홈런에서 올해 29홈런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고 100타점 이상 기록했지만, 타율은 2할 중반대로 낮다. 2018년 최우수선수(MVP)가 됐을 때처럼 뛰어난 성적이 아니다.
 
올해 ESPN에서 KBO리그 해설을 맡았던 대니얼 김 해설위원은 “김하성의 MLB 진출은 확정적이다. MLB 스카우트들이 4~5년 정도 김하성을 지켜봤다. 20대 중반에다 유격수라는 포지션에 큰 매력을 느낀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2015년 계약한 강정호(최대 5년 1600만 달러)보다 조건이 더 좋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나성범과 양현종도 미국 진출이 가능하다. 몸값이 그리 높지 않을 거다. 일부 빅리그 구단이 기회를 주고 지켜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가 변수다.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MLB 상황이 정상이 아니라서, 구단들이 내년 시즌 전력을 어떻게 꾸릴지 예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