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대사관 간 김병주, 한미동맹 구호 "같이 갑시다" 건배사

김병주

김병주

한·미 연합사령부 부사령관 출신의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한 중국 대사관 행사에서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같이 갑시다’라는 구호를 건배사로 쓴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출신
부부동반 만찬서 건배사 논란
“미·중에 잘못된 시그널 줄 우려”
김 “어떤 자리를 가든 하는 얘기”

27일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8월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서울 명동 중국 대사관에서 주최한 부부동반 만찬에서 본인이 ‘같이’를 선창하면 ‘갑시다’를 외쳐달라는 취지로 참석자들에게 제안했다. 한국에 중요한 이웃 국가인 중국과 친선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한 발언으로 보인다.
 
하지만 ‘같이 갑시다’라는 구호가 한·미 동맹에서 지니는 고유한 상징성을 고려하면, 여당 의원이 중국 측이 주최한 행사에서 굳이 이런 표현을 쓸 필요가 있었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같이 갑시다’는 한·미 고위 당국자들이 한·미 동맹을 지속시키는 핵심 정신을 이야기할 때 종종 써온 표현이다. 6·25 전쟁에서 함께 피흘리며 싸운 ‘혈맹’의 본질을 압축적으로 담았다는 의미가 있다.
 
실제 이 표현의 기원도 1950년 가장 치열했던 전투로 꼽히는 다부동전투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게 정설이다. 전투를 지휘했던 고(故) 백선엽 장군의 용산 전쟁기념관 집무실에는 장병들을 독려하기 위한 당시 포스터가 전시돼 있었는데, 제임스 밴플리트 장군과 백 장군의 얼굴 아래 “오늘밤 싸울 준비 되셨습니까(Ready to fight, tonight?)”와 함께 “Katchi kapshida(같이 갑시다)”란 문구가 적혀 있다. 이후 ‘같이 갑시다’는 한·미 연합사령부의 슬로건처럼 쓰여왔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한국에 올 때마다 ‘같이 갑시다’를 외쳤다. 2015년 3월 마크 리퍼트 당시 주한 미국 대사는 피습으로 얼굴 등을 흉기에 찔려 크게 다친 직후 트위터에 영어로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최대한 빨리 복귀하겠습니다”라고 쓴 뒤 마지막에 한글로 “같이 갑시다!”라고 적어 큰 호응을 얻었다.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뒤 처음으로 연합사를 방문했을 때도 격려 발언에서 “We go together”를 선창했고, 빈센트 브룩스 연합사령관 등 참석자들은 “같이 갑시다”라며 화답했다.
 
특히 연합사 부사령관을 지낸 김 의원이 이런 함의를 몰랐을 리 없다는 지적이다. 신범철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은 “미·중 경쟁이 치열할 수록 국익을 지키려면 미·중 양쪽 모두에 진정성 있고 일관된 메시지를 발신해야 한다. 전직 4성 장군이자 여당 의원이 ‘같이 갑시다’라는 동맹의 구호를 외치는 것은 중국으로부터 과도한 기대를 갖게 할 수 있는데, 이를 이행하지 못하면 결국 우리에게 부채로 돌아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실 측은 “그렇게 이야기한 것은 맞다. 그게 뭐가 문제냐”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김 의원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접촉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앞서 김 의원은 “‘같이 갑시다’라는 건배사를 어떤 취지에서 했느냐”는 일부 언론의 질의에, “어떤 자리를 가든 ‘같이 갑시다’를 건배사로 많이 한다”며 “미국뿐만 아니라 중국·일본·러시아와도 생존·번영을 위해 잘 지내야 한다는 의미”라고 답했다. 
 
유지혜 국제외교안보에디터·김효성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