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조 친노’ 유인태 “윤석열, 선 넘었지만…추미애 더 부적절”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중앙포토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중앙포토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국회 국정감사 공방과 관련해“윤 총장이 선을 넘었지만 추 장관이 더 부적절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용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27일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윤 총장이 많이 선을 넘었다. 의원의 질의 중간에 끼어드는 등 여야없이 지적을 받아야 했을 태도와 내용이었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사무총장은 “과거에는 피감기관장이 그런 태도를 보이면 여야 없이 같이 나무랐다”며 “하지만 추 장관이 훨씬 심한 정도의 태도를 보였을 때 민주당은 아무 소리 없이 감쌌다”고 했다.
 
그는 “이쪽(민주당)이 전과가 있기 때문에 (윤 총장의 태도에 대해) 할 말이 없는 것”이라며 “윤 총장이 한 맺힌 피해자의 울분을 토하는 것 같은 느낌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뭐라고 하기 그렇더라”고 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청와대의 중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국민이 피곤하다”며 “처음에는 권력자끼리 싸우는 걸 흥미진진하게 봤을 텐데 너무 오래 끄니까 피곤해한다. 대통령과 청와대가 나서서 정리를 해줘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국감이 두 사람의 논쟁의 장이 된 데 대해서도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민주당이 ‘윤 총장은 검찰개혁에 대해 과연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느냐’, ‘검찰주의자라서 검찰 개혁을 부정하는 거냐’, ‘지난해 조국 전 장관에 대한 무리한 수사도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한 거냐’ 등 현 정부의 핵심 과제인 검찰 개혁에 관한 질문에 좀 더 집중을 해야 했다”고 강조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노무현 정부 초대 정무수석을 지낸 ‘원조 친노(친노무현)’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