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민 "김밥 지겹다" 이어 정청래 "한푼 줍쇼"…앵벌이 논란

사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에 이어 정청래 의원도 후원금 '공개' 모집에 나섰다. 정 의원은 27일 오전 친여 성향 온라인커뮤니티와 페이스북에 잇따라 글을 올려 "이런 말 안 하려고 했는데 통장이 텅 비어있으니 마음마저 쓸쓸하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할 테니 한 푼 줍쇼"라고 후원 참여를 호소했다.  
 
정 의원은 글에서 자신의 의정 활동 성과도 언급했다. 그는 "정청래는 도대체 뭐 하고 있느냐"며 "(국회 교육위 위원으로)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 사학비리 근절, 교수·교사들의 갑질과 인권유린 실태 고발 등 많은 성과가 있었고, 언론개혁과 검찰개혁, 정치개혁에 대한 법안 등 60여건을 입법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무보직 무보수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MBN 판도라, KBS 사사건건 등 고정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말 같지도 않은 말을 들으며 상대하느라 생고생하고 있다"라고도 했다.
 
정 의원은 오후에 추가로 올린 글에서도 "후원금 보내달라고 간절히 요청을 드렸는데 161분만 참여하시고 소식이 감감하다"며 "김남국 의원은 다 찼다고 자랑하는데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고 다닐 수가 없다. 대통령님 뵙기도 부끄럽다"고 거듭 후원을 요청했다.
 
정 의원의 이런 글은 최근 김용민 의원의 후원금 모집 글을 두고 비판이 나온 가운데 올라왔다. 앞서 김 의원은 같은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검찰개혁을 거론하며 "실은 군자금이 부족해 저랑 의원실 보좌관들이 굶고 있다. 매일 김밥이 지겹다. 염치없지만 후원금 팍팍 부탁드린다"고 호소한 바 있다. 이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검찰개혁의 쓰임새는 참으로 다양한 것 같다"며 김 의원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정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캡처해 올린 뒤 "두 사람의 차이는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구호를 외치느냐 아니냐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을 외친 사람들은 곳간이 꽉 찼다고 한다. 세상 참 희한하게 돌아간다"고 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