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는 29일 한ㆍ일 국장급 협의…한중일 정상회의 연내 개최 분수령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올해 2월 6일 한일 외교 국장급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올해 2월 6일 한일 외교 국장급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일본의 신임 총리 취임에도 선뜻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한·일의 외교 당국 간 국장급 협의가 오는 29일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지난 6월 화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의 협의다.

日 NHK "다키자키 국장 28~30일 방한, 징용 해법 요구"
외교부 당국자 27일 "강제징용 입장 기존과 변화 없어"

 
 27일 정통한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 다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서울을 방문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을 면담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특히 일본 측은 한국 정부가 12월로 추진하고 있는 한·중·일 3국 정상회의에 강제징용 문제를 연계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만큼, 이번 실무협의가 3국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 여부를 가늠할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NHK 방송은 이와 관련 27일(현지시간) 다키자키 국장이 28~30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한국 정부가 적절한 대응을 취하지 않으면 한국이 의장국을 맡은 올해 한·중·일 3국 정상회의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할 예정”이라고 했다. 
 
 청와대와 외교부는 그러나 “강제징용 문제는 사법절차에 따른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에 기울어져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에 대해선 변화가 없다”면서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고, 피해자의 실질적 권리 회복과 한일 간 양국관계를 고려한다는 세 가지 조건에서 어떤 방안 논의도 열린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의 한국 정부 입장에서 달라지지 않았음을 확인한 것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9월 16일 총리 관저에서 취임 이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9월 16일 총리 관저에서 취임 이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오는 29일 한·일 국장급 협의는 올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터진 이후 양국이 8개월 만에 갖는 대면 협의기도 하다. 그간 전화 통화나 화상회의를 해왔는데, 직접 만나서 논의를 한다는 건 평행선을 달리는 양측 입장을 최대한 조율해 보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한국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한 국내의 부정적 여론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여전히 상황은 쉽지 않다. 올 여름 스가 총리 취임으로 한일 간 허니문 효과를 기대하는 기류도 일부 있었지만, 이달 들어 양국은 독일 베를린 소녀상의 설치-철거 문제로 한 차례 물밑 충돌을 빚었다. 스가 총리가 연말 한중일 정상회의에 끝내 불참하게 되면 한일 간 냉각기는 당분간 계속될 수 있다.
 
  스가 총리는 26일(현지시간) 첫 국회연설에서 “한국은 매우 중요한 나라”라면서도 “건전한 한일관계를 위해 일관된 입장으로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