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팔짱' 진혜원 동부지검행…여가부 장관 “영전 아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7일 오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성가족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국여성인권진흥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7일 오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성가족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국여성인권진흥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2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문 당시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였던 진혜원 검사가 대구지검에서 서울동부지검으로 발령 난 것과 관련 “특별히 영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여성가족부에 대한 국회 여가위 국정감사에서 ‘2차 가해를 한 공직자가 영전한 것 아니냐’는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 질의에 “경향 교환 배치는 그냥 인사상의 기본원칙이라고 젊은 여성검사를 통해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타 부처 상황에 대해 제가 판단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진 검사는 생전의 박원순 전 시장과 팔짱을 끼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고 “추행했다”고 말해 박 전 시장 고소인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